연 36만 원 절약하는 운전법

서울톡톡

Visit1,413 Date2014.05.23 00:00

친환경 경제운전 10계명


[서울톡톡] 운전 중 작은 습관 교정만으로도 자동차 연료 소비를 10% 줄일 수 있다. 서울시는 타이어 교체비, 수리비, 유지보수비 등 1인당 연간 36만 원 가량 아낄 수 있는 ‘친환경·경제운전 10계명’을 발표했다.






■ 친환경·경제운전 10계명
















① 경제속도 준수하기 ② 3급(급출발, 급가속, 급제동)하지 않기
③ 불필요한 공회전은 이제 그만! ④ 신호대기 시 기어는 중립으로
⑤ 주행 중 에어컨, 히터 사용 줄이기 ⑥ 트렁크 비우기
⑦ 내리막길에서 가속페달 밟지 않기 ⑧ 출발 전! 교통정보 확인하기
⑨ 한달에 한번, 자동차 점검하기 ⑩ 유사연료 사용하지 않기


예컨대, 트렁크에 실린 불필요한 짐을 비우면 차체가 가벼워져 연료가 덜 들고, 신호대기시 차가 정치상태일 때 기어를 중립에 두면 불필요하게 동력이 전달되는 걸 방지할 수 있다. 또 내리막길에서는 굳이 가속페달을 밟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내려가기 때문에 이것만으로도 연료를 덜 쓸 수 있다.


이렇게 10계명을 지켜 운전할 경우 연비 개선으로 연간 연료 182L를 절약할 수 있고 1인당 36만 원, 서울시 전체 등록차량 300만 대가 동참한다면 연간 1조 700억 원을 절약할 수 있는 경제적 효과가 있다.


환경적 측면에서 보면 시 전체 등록차량이 동참시 온실가스(CO2) 배출량 89만 톤을 줄일 수 있다. 이는 연간 소나무 1억 8,000만 그루를 심는 효과와 맞먹는다. 최근 대기환경 문제의 최대 관심사로 떠오른 초미세먼지(PM-2.5) 배출량도 79톤 가량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무엇보다도 이를 통해 교통사고 발생은 8%, 이로 인한 부상자는 14%(중상자 36%) 감소해 사고를 예방하고 안전한 운전문화를 확산시키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친환경·경제운전 10계명’을 알기 쉽게 정리한 리플릿을 제작, 25개 자치구, 시내 운전면허시험장 4개소 등에서 교육에 활용할 수 있도록 배포했다고 23일(금) 밝혔다.


리플릿 외에도 동영상,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시청각 자료를 개발·제공해 친환경·경제운전 문화가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시는 10계명 발표 외에도 친환경·경제운전 문화 확산을 위해 지난 4월1일 11개 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특히, 운전면허를 취득할 때부터 친환경·경제운전 습관을 갖는 것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도로교통공단과 함께 필기시험에 관련 문항 수를 늘리고 실기시험 진행 시 친환경·경제운전 부분에 대한 평가를 강화해 나가기로 협의를 마쳤다. 필기시험의 경우 문제은행 형식으로 출제되는데, 500문항 중 친환경·경제운전 관련 문항 수를 기존 8개에서 늘려나가기로 협의했다.


문의 : 친환경교통과 02-2133-3634


간편구독 신청하기   친구에게 구독 권유하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