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북경, 상해 등 미세먼지에 함께 대처한다

서울톡톡

Visit1,273 Date2014.01.28 00:00

초미세먼지로 뿌연 하늘(사진제공:연합뉴스)


2~3월경 북경시와 업무협약, 서울시 주도 ‘동북아 협의체’ 구성 제안


[서울톡톡] 새해가 시작된 지 한 달도 되기 전에 서울의 초미세먼지주의보가 2회나 발령되는 등 시민불안이 커짐에 따라 서울시가 중국 북경시를 비롯한 동북아 주요 도시와 구체적인 공동대처에 나서기로 했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7개 분야·23개 사업의 ‘대기질 개선 종합대책’을 지난 28일 발표했다. 현재 서울의 초미세먼지 농도인 25㎍/㎥를 10년 안에 뉴욕(14㎍/㎥), 런던(16㎍/㎥), LA(18㎍/㎥), 파리(15㎍/㎥) 등 선진 도시 수준으로 개선한다는 게 목표다.


대기질 개선 종합대책의 주요 골자는 ▲중국 등 주요 도시와 협력강화 ▲대기오염 경보 발령 시 자동차 운행제한에 대한 시민의견 수렴 ▲공해차량 운행제한(LEZ) ▲생활주변 음식점 관리 ▲사막화 방지 나무심기 ▲백령도 웹캠 설치 등 대 시민 정보제공 강화 ▲대기질 개선 거버넌스 체계 구축 등이다.


우선 시는 장거리 이동 오염원 차단대응책으로 오는 2~3월 경 북경시와 ‘대기질 개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기로 했다.


현재 대기질 개선 우수기술 및 정책교류ㆍ협력, 직원 상호 파견, 동북아 협의체 구성 및 대기질 개선 국제세미나 도시별 순회 개최, 그리고 대기질 정보 공유 등 세부사항 합의를 진행 중에 있다.


아울러 천진, 심양, 상해, 산둥성과 몽골 울란바토르 등과 도시별 MOU 체결해 공동협력을 강화한다. 더 나아가, 하반기 ‘동북아 대도시 대기질 개선 국제 협의체’를 구성해 대기질 영향권 내의 타 도시까지 협력 범위를 확대한다.


시청역 주변에 설치된 미세먼지 주의보 경보 전광판


‘대기오염 경보 발령 시 자동차 운행제한’ 토론회, 시민공청회 등 의견수렴


초미세먼지의 가장 큰 원인물질로 배출밀도가 높은 질소산화물(NOx) 관리에도 역량을 집중한다. 질소산화물 배출원 중 35%로 가장 높은 비율의 자동차 배출가스가 그 핵심이다.


초미세먼지주의보는 시간당 평균 농도 85㎍/㎥ 이상, 경보는 120㎍/㎥ 이상 각각 2시간 지속할 경우 발령된다. 대기오염 경보 발령시 자동차 운행을 제한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전문가, 시민, 학계 등 다양한 분야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또 공해차량 무인단속시스템을 확대하고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한 공해차량이 서울로 진입할 경우 단속 인프라를 현재의 5배 수준으로 늘릴 방침이다. 처음 단속에 적발되면 경고만 하고 2차부터는 과태료 20만 원이 부과된다.


그동안 초미세먼지 관리 사각지대에 있던 직화구이 음식점과 찜질방에 대한 관리도 강화한다. 내년 찜질방이 ‘대기배출시설’로 지정되기에 앞서 올해 실태조사를 하고 직화구이 음식점에는 오염물질 저감장치 부착을 유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주유소·세탁소·인쇄소 ‘휘발성 유기화합물(VOCs)의 관리 강화, SH 발주 주택에 친환경보일러 설치 확대, 친환경보일러 설치 가구에 보조금 지급,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 대상 사업장 확대(2015년), 사막에 1시민 1나무 심기 캠페인 전개, 백령도·강화도에 대기 관찰 웹캠 추가 설치 등도 추진된다.


건강취약계층에 시민행동매뉴얼 배부, 6만 5천명의 저소득층에 황사마스크


또 시는 초미세먼지의 위해성과 황사마스크 착용 안내 등 초미세먼지로부터 건강피해를 줄이기 위해 어린이집, 복지시설, 산후조리원 등 건강취약계층 관련 기관을 대상으로 ‘시민행동 매뉴얼’을 제작·배부한다.


이외에도 대중교통의 전광판을 통해 대기질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며, 희망온돌 사업의 일환으로 건강 취약계층 중 약 6만 5,000명의 저소득층에게 1인당 2매씩 황사마스크를 제공한다.


한편 서울시는 초미세먼지 발생 시 손과 얼굴을 자주 씻고, 외출 후 집에 돌아와선 흐르는 물에 코를 씻어줄 것을 강조했다. 또한 외출 시에는 황사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노약자와 어린이는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문의: 기후대기과 02-2133-3614


간편구독 신청하기   친구에게 구독 권유하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