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미세먼지 마스크만 쓴다고 해결되나?

시민기자 김종성

Visit7,365 Date2013.12.06 00:00

[서울톡톡] 12월 5일 오후 4시, 서울시는 사상 처음으로 초미세먼지 주의보를 발령했다. 특히 수도권인 경기도 포천이나 구리는 미세먼지 농도가 200㎍/㎥까지 솟으며 평소의 5배가 넘는 수치를 보이기도 했다.


전광판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사진:뉴시스)


5일에 방송된 뉴스에 따르면, 환경부는 지난 8월 말 미세먼지 예보를 시작한 이후 지금까지 정확도는 82%라고 밝혔지만 건강에 직접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다섯 차례의 고농도 사례 예보에선 2차례나 크게 빗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오보의 가장 큰 이유는 3명밖에 안 되는 예보인력. 때문에 하루 한 차례만 예보를 내다보니 급변하는 기상 상황을 반영할 수 없는 것도 정확도를 떨어뜨리는 이유라 꼬집으며, 부족한 예보 인력과 장비를 보충하지 않고는 빗나간 예보는 반복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미세먼지 ‘PM 10’은 보통 황사라고 하며, 목이나 기관지 등 호흡기에서 걸러지기도 한다. 하지만 눈에 보이지 않을 정도로 입자가 작은 ‘PM 2.5’의 초미세먼지는 폐 속 깊숙한 곳까지 들어가 각종 질환을 일으킨다. 초미세먼지가 폐 깊숙이 들어가면 염증이 생기고 혈관이 막혀 심장 질환이나 뇌졸중을 일으킬 수도 있다. 중국에선 ‘죽음의 먼지’라는 무서운 별명이 붙었다. 그저 안개처럼 보일 뿐 나쁜 냄새도 안 나니, 초미세먼지를 미국 환경보호청(EPA)에서 ‘조용한 살인자’라고 부를 만하다.


초미세먼지는 입자가 머리카락 두께의 200분의 1 정도로 작아 일반 마스크로는 걸러지지 않고 우리 폐까지 유입되는 만큼 어린이나 노약자는 특별히 주의해야 한다. 어쩔 수 없이 밖에 나가야 한다면 일반 마스크보다는 더 조밀한 황사용 마스크를 쓰고 피부 노출부위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평소 콘택트렌즈나 소프트렌즈를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미세먼지가 심한 날 만이라도 반드시 안경을 써야 한다.


일본기상협회 누리집 화면


얼마 전 초미세먼지 관련 검색을 하다가 일본기상협회 누리집(http://guide.tenki.jp/guide/particulate_matter/)을 알게 되었는데, 초미세먼지 상태가 일자별, 시간대 별로 상세히 예측되어 있다(위 사진 참조). 초미세먼지 예측 정보는 바람 등의 기상 상황에 따라 실시간으로 바뀐다. 진한 갈색이 가장 심각한 수준인 ‘매우 나쁨’의 초미세먼지 상태. 이 정도면 일본에선 경보발령 수준으로 황사 마스크 없이는 외출 및 야외활동을 절대 금지한다고 한다.


서울시는 지난 달 29일부터 초미세먼지 예보제를 도입해 주의보를 발령하고 있지만, 우리나라 미세먼지 예보 시스템 수준은 보완하고 개선할 여지가 많다. 예보의 정확성을 기하기 위한 투자와 노력이 필요할 때다.


간편구독 신청하기   친구에게 구독 권유하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