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찾아 삼만리, 이제 헤매지 마세요

서울톡톡

Visit2,522 Date2013.09.02 00:00

[서울톡톡] 업무 차 고객을 만나기 위해 가끔 종로를 찾는 이경진 씨는 종로에 버스정류소가 하도 많아 갈 때마다 어디에서 버스를 타야할지 몰라 헤맨다. 그러나 지난주 종로를 찾은 이경진 씨는 버스정류소를 쉽게 찾을 수 있었다. 바로 시가 지난달부터 부착한 ‘버스정류소 안내지도’ 덕분이다.


서울시(도시교통본부)는 버스정류소가 밀집된 지역에서 시민이 각 버스의 승차위치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시내 20개소에 ‘버스정류소 안내지도’를 부착했다고 2일(월) 밝혔다. 시는 올해 안으로 영등포, 잠실을 포함한 20개소에 확대 부착할 계획이다.


‘버스정류소 안내지도’는 서울 시민의 창의적인 제안을 접수받는 「천만상상오아시스」를 통해 들어온 시민 아이디어로, 버스정류소 주변지역 안내지도 부착(이효상), 승·하차 지점이 다른 정류소에 종합안내지도 설치(이호범) 등의 시민 제안을 수용해 제작됐다.


예컨대 종로1가의 경우, 지하철 1호선 종각역을 중심으로 주변에 버스정류소 18개소가 몰려 있다 보니 버스를 타려는 시민이 정류소를 여러 군데 찾아다니며 버스 노선도를 일일이 확인해야 했으나 앞으로는 이러한 불편이 사라지게 된 것이다.



서울시는 도심 내 버스정류소가 집중되어 있는 종로 인근 정류소 3개소와 시청, 양재, 강남 등 정류소가 분리되어 운영되고 있는 5개소, 지하철역 주변에 버스정류소가 밀집해 있는 12개소 등 시내 총 20개소 버스정류소 노선도에 안내지도를 부착했다.


▶ 도심지역 : 3개소(종로1·2가, 종로3가역, 종로5가역)
▶ 분리정류소 지역 : 5개소(시청역, 을지로입구, 양재역, 강남역, 신논현역)
▶ 지하철역 주변 정류소 밀집지역 : 12개소
 – 역삼역, 삼성역, 공덕역, 서대문역, 합정역, 불광역, 연신내역, 대방역, 디지털미디어시티역, 송정역, 천호역, 신사역 등 총 20개 지역


서울시는 ‘버스정류소 안내지도’만 보고도 정류소 위치뿐만 아니라 주변을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새 도로명 주소 체계를 적용하여 주요 건물, 관광지 등을 표시했으며, 외국인도 이용할 수 있게끔 영어, 중국어, 일어를 함께 표기했다.


버스정류소 안내지도에는 ‘현위치’가 표시된 지도를 포함해 주변에 위치한 모든 버스정류소가 번호로 표시되며, 지도 아래 또는 옆에는 각 정류소별로 정차하는 버스노선이 모두 표기되어 있다. 아울러, 서울시는 시내버스 노선번호 부여 체계를 함께 안내함으로써 시민들이 버스노선번호 체계를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서울시는 이번 버스정류소 안내지도 20개소 부착을 시작으로 시민 의견을 수렴하고, 운영성과를 모니터링하여 올해 중에 시내 20여 개소에 안내지도를 추가로 부착할 계획이다.


신종우 서울시 버스정책과장은 “실제로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의 아이디어 하나하나가 교통 이용환경을 더 편리하고 안전하게 바꾸는 원동력이 된다”며 “앞으로도 교통을 이용하면서 불편하거나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한 의견을 주시면 적극적으로 수렴해 현장에 반영하겠다”이라고 말했다.


문의 : 도시교통본부 버스정책과 02-2133-2288




간편구독 신청하기   친구에게 구독 권유하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