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인지 의심될 때…

서울톡톡

Visit13,035 Date2014.05.08 00:00

치매조기검진 및 상담

 

[서울톡톡] 중증으로 발전하기 전까지 눈으로는 쉽게 확인할 수 없는 ‘치매’. 내 부모님이 혹시 치매는 아닐까 걱정이 된다면 부모님과 함께 온라인·앱 등 치매 자가검진을 해보자.

 

자가 검진 후 인지기능저하가 의심될 때에는 서울시 25개 자치구별 치매지원센터를 방문하면 전문적인 상담과 정확한 정밀진단검사 역시 무료로 받아 볼 수 있다.

 

실제 치매는 조기발견으로 10%정도는 완치 가능하고, 약 70%를 차지하는 알츠하이머병은 치료를 통해 진행을 늦추거나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다.

 

특히 앱이나 온라인은 가정에서 5~10분만 투자해도 쉽게 검사할 수 있다 하지만 어르신의 경우 인터넷·앱에 대한 접근성이 떨어지는 만큼 자녀들이 활용하면 좋을 것으로 기대된다.

 

온라인 치매 자가검진은 서울시광역치매센터 홈페이지(www.seouldementia.kr)에서 ‘치매상담’→’온라인 치매 검사’를 클릭하면 된다. 총 15개 문항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일상생활 중에 나타나는 능력이 대상 노인의 10년 전과 비교해 어떻게 변했는지를 묻는다.

 

예컨대 ‘가까운 사람의 이름을 기억하는 것은 어떻습니까?’, ‘가스불이나 전깃불을 켜놓고 끄는 것을 잊어버리는 것은 어떻습니까?’등이다.

 

서울시광역치매센터 홈페이지(www.seouldementia.kr), 모바일 치매검진 앱

 

안드로이드 기반의 스마트폰을 사용한다면 ‘치매 체크’앱을 다운받아 활용하면 된다. 치매 체크는 ‘스스로 검사하기’, ‘보호자가 검사해드리기’, ‘국립중앙치매센터 파트너(자원봉사자)가 검사해드리기’ 세 가지 버전의 검사 기능을 지원한다. 기억력, 집중력 측정 문항 외에도 ‘삶의 만족도’ 같은 심리 측정 문항까지 총 40개 문항으로 구성돼 있다.

 

또 다른 방법으로 집 가까운 곳 치매지원센터를 방문해도 된다. 서울시는 현재 타 시·군·구와 달리 25개 자치구마다 치매지원센터를 운영, 60세 이상 지역주민에게 치매 무료 검진을 지원하고 있다.

 

우선 설문지를 통해 치매선별검진을 진행하고, 인지기능저하가 의심되면 치매신경심리평가, 치매임상평가와 같은 보다 꼼꼼한 치매진단검사를 진행한다.

 

25개 치매지원센터는 치매조기검진 외에도 ‘치매예방교육’, ‘고위험군 대상 인지기능증진프로그램’, ‘치매관련 상담 서비스’, ‘치매환자가족 지원프로그램’ 등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서울시는 올해부터 치매 집중검진대상자를 75세에서 70세, 75세로 확대해 노년기 중 최소한 2회 이상 치매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강화했다.

 

이는 시가 최근 3년간 치매지원센터의 치매환자 발견율을 분석한 결과, 65~69세는 2.6%인 반면 70~74세는 4.4%로 약 2배로 증가함에 따른 것이다.

 

특히 독거어르신이나 저소득층 밀집지역, 거동이 불편한 의료취약계층은 집중관리하고 가정방문도 병행해 적극적인 치매조기발견에 나선다.

 

치매관련 상담은 보건복지부 치매상담콜센터(1899-9988, 24시간, 365일 이용가능)나 서울시광역치매센터(02-3431-7200), 자치구 치매지원센터로 연락하면 된다.

 

문의 : 보건복지부 치매상담콜센터 1899-9988 (24시간 365일 이용가능)
서울시광역치매센터 02-3431-7200

 

간편구독 신청하기   친구에게 구독 권유하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