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 고치는 전문병원 등장한다

서울톡톡

Visit1,516 Date2013.07.16 00:00


연면적 1만 2,348㎡, 지하2층, 지상5층 규모, 연간 160여 명 전문 치료


[서울톡톡] 서울시와 삼성,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난 16일(화) 서울시 신청사 6층 영상회의실에서 <서울특별시 어린이병원 삼성발달센터건립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2017년 서초구 내곡동 서울시 어린이병원 부지에 ‘발달장애아동 전문센터’의 문을 열기로 했다.


삼성발달센터는 연면적 1만 2,348㎡, 지하2층, 지상5층 규모로 건립되며, 외래진료실, 행동치료실, 낮병동, 입원병동, 각종 치료실, 환자편의시설 등을 갖추고 전문 인력을 보강해 발달장애아동들을 치료하게 된다. 2014년 4월에 착공해 2016년 12월까지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발달장애(Developmental disorder)란 해당 나이에 이루어져야 할 발달이 성취되지 않은 상태로, 자폐성장애, 지적장애, 발달성 언어장애, 학습장애,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등 뇌 발달의 이상으로 인해 인지, 언어, 사회성, 주의력 등 다양한 영역의 문제를 가진 상태를 총칭한다.


주로 만 3세 이전에 발병하며 적기에 치료 시 자애 및 공격행동 등의 문제행동을 90%까지 감소시킬 수 있지만, 현재 국내 전문 치료기관은 서울시 어린이병원뿐이라 연간 20~30명만 치료(주2회, 회당 100분 기준)를 받고, 160여 명이 2~4년을 대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앞으로 ‘발달장애아동 전문센터’가 건립되면 연간 160여 명의 중증발달장애아동을 치료할 수 있어 현재 대기수요를 100% 완전히 흡수할 수 있으며, 치료기간 또한 6개월 이내로 단축할 수 있게 된다.


문의 : 보건의료정책과 02-2133-7518


간편구독 신청하기   친구에게 구독 권유하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