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에 인적 없는 지하철역, 무서우셨죠?

하이서울뉴스 조미현

Visit6,821 Date2011.06.17 00:00


동묘앞역, 숙대입구역 등 5개 역에 집중보호구역 ‘세이프존’ 설치


야심한 밤, 지하철에서 내려 한적한 동네 지하도를 걷다 보면 별별 생각이 다 든다. 신문지상을 장식한 온갖 사건과 사고나 외국영화 한 장면이 스치는 통에 뛰다시피 하여 집에 도착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시민 집중보호구역인 ‘세이프존(Safe Zone)’이 곧 등장한다. 바로 그런 불안감을 줄이고 지하철 내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요소로부터 시민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다.


6월 말까지 세이프존이 시범 설치되는 곳은 지하철 1호선 동묘앞역을 비롯해 2호선 상왕십리역과 잠실나루역, 3호선 학여울역, 4호선 숙대입구역 등 5개 역사다. 앞으로 운영해본 뒤 효과와 이용자 반응을 들어보고 더 많은 역사로 확대해 나간다고 한다. 주로 심야시간대에 이용인원이 적고 한적한 역을 중심으로 설치할 계획이다. 현재 호주 시드니, 대만 등 외국 도시에서는 유사한 제도를 도입해 활발히 시행하고 있다.


세이프존이란 한마디로 CCTV의 집중 모니터링이 이뤄지는 구역이다. 세이프존의 승강장 중앙 바닥에는 전동차 1칸 정도 크기로 안전띠가 설치되고, 조도는 2배까지 높다. 비상벨이 설치되고, 밤 11시 이후부터 지하철이 끊기는 때까지 심야에는 공익요원을 집중 배치해 순찰을 강화한다. 특히 첫차와 막차 등 취약 시간대에는 공익요원을 기존 6편성에서 12편성으로 확대해 배치한다. 지하철 내부나 역사에서 위험을 느낀 시민들을 이곳으로 유도해 각종 범죄나 사고를 당하지 않도록 하자는 것이다.



원격제어, 지능형 종합화상시스템 등 과학적인 안전 관리 시스템 강화


이와 함께 과학적인 지하철 안전관리 시스템도 진행해왔다. 우선 지난달 1~4호선 120개 전 역에 설치를 끝낸 ‘지능형 종합화상 시스템’을 활용해 역내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터널 모니터링 시스템을 확보하는 등 전면적인 통합모니터링을 실현하게 된다.


먼저 ‘지능형 종합화상시스템’은 기존 CCTV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한 버전이다. 역무실에서 CCTV 모니터로 역사 내 주요 지점의 카메라 영상들을 종합하여 실시간 모니터링을 할 수 있게 됐다. 지난달 120개 역에서 총 5,779대의 카메라를 보완하였다.


올해 하반기에는 지하철이 운행되는 터널 내부의 위기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호선별로 운행하는 전동차 중 1개 차의 10량에 특수카메라를 설치하여 터널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시스템도 구축할 예정이다. 모든 CCTV 영상에 대해 모니터링 하기는 어려운 이상 보완책으로 역마다 근무조별로 모니터링 전담요원 3명을 지정해 지하철 운영시간 중 역 구내에서 발생하는 상황에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서울시는 올해 11월 말까지 ‘지하철 시설물 고장 분석 시스템’을 구축하여 3만개 이상의 지하철 스크린도어, 전력, 환기 등 설비 실태를 분석하고, 각 설비별로 점검주기를 재조정하는 등 효율적인 관리를 실행해 나갈 방침이다. 8월 말까지는 스마트폰을 활용한 유지보수 시스템도 구축한다. 이로서 향후 정비와 점검의 사각지대를 없애고 종합관제소에서 설비를 원격으로 조절할 수 있도록 개선할 수 있을 것이다.


6월 21일까지는 지하철 1~4호선 운행과 관련된 사고를 막기 위해 지하철 전 구간의 특별 안전점검도 실시한다. 서울메트로 직원 255명이 전격 투입돼 진행되는 이번 특별 안전점검은 선로 상태, 전기·신호 케이블 상태, 전차선 상태는 물론 승객 동선이나 승하차시의 위험 요인 등 열차 운행에 영향을 미치는 모든 요인들을 사전에 찾아내 해결하려는 취지다. 잠재적 위험요인은 발견하는 즉시 개선하고, 장기 개선 과제에도 포함시켜 지속적으로 관리할 방침이다. 안전이 제일이다!


문의: 서울메트로 교통정책과 도시철도팀 02) 3707-9728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