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커피점 늘고 PC방 줄었다

서울톡톡

Visit4,531 Date2013.01.09 00:00


[서울톡톡] 지난해 서울시 전체 사업체 중 많은 증가율을 보인 업종은 대부분이 커피전문점인 비알콜 음료업점(20.1%)과 편의점(18.64%)이었고, 감소세를 보인 업종은 PC방(7.19%)과 부동산중개업(0.57%)이었다.


서울시는 지난해 2.15~3.10 기간 중 실시한 ‘2012년도 서울시 사업체조사 주요 결과’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2011년 말 기준 서울시내에서 산업활동을 영위하는 종사자 1인 이상 총 사업체수는 75만 2,285개로 전년(72만 9,728개) 대비 3.09% 증가, 전국 사업체의 21.68%가 서울에 밀집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사업체의 종사자 수는 449만 8,312명으로 전년(449만 81명) 대비 0.18% 증가해 전국의 약 1/4 가량인 24.86%가 서울에서 종사하고 있는 셈이다.


도·소매업, 숙박·음식점업, 운수업이 전체 사업체의 절반 이상 차지


산업구조나 업종변화를 보면 도·소매업, 숙박·음식점업, 운수업이 전체 사업체의 절반 이상인 56.76%(42만 6,967개)를 차지하고 있으며, 가장 많은 업소는 한식당(4만 7,873개)이었다.


그 다음으로 부동산자문 및 중개업소(22,644개), 기타 주점업(19,113개), 두발미용업(15,269개) 등 일상생활에 밀접한 사업체가 많이 분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산업 세세분류별 다수업종 사업체









(단위 : 개, %)




























































































순위 산업 세세분류별 다수업종 사업체수 전년대비
2010년 2011년 증감 증감률
1 49231 택시운송업 49,581 49,737 156 0.31
2 56111 한식 음식점업 46,960 47,873 913 1.94
3 49312 용달 및 개별화물 자동차운송업 35,524 34,146 -1,378 -3.88
4 68221 부동산자문 및 중개업 22,774 22,644 -130 -0.57
5 56219 기타주점업 19,132 19,113 -19 -0.10
6 96112 두발미용업 14,880 15,269 389 2.61
7 47416 셔츠 및 기타 의복 소매업 13,044 13,144 100 0.77
8 46413 셔츠 및 외의 도매업 12,360 12,726 366 2.96
9 47129 기타 음· 식료품위주종합소매업 12,371 11,738 -633 -5.12
10 56194 분식 및 김밥 전문점 9,430 9,590 160 1.70
※ 택시 운송업, 용달 및 개별 화물자동차 운송업은 별도 사업장이 없음.


비알콜 음료점업·편의점은 증가, PC방·소규모 슈퍼·부동산중개업은 감소


업종별로 전년대비 늘어난 현황을 보면 ▴증가업종은 비알콜 음료점업 1,573개(20.1%), 한식 음식점업 913개(1.94%), 체인화 편의점 793개(18.64%) 등이며 ▴감소업종은 용달 및 개별화물 자동차운송업 1,378개(3.88%), 기타 음ㆍ식료품 위주 종합 소매업 633개(5.12%), 컴퓨터 게임방 운영업 254개(7.19%) 등 이다.







■ 산업세세분류별 증감현황









(단위 : 개, %)
















































































산업 세세분류별 증감업종 2010년 2011년 증감* 증감률
증가
업종
56220 비알콜 음료점업 7,826 9,399 1,573 20.10
56111 한식 음식점업 46,960 47,873 913 1.94
47122 체인화 편의점 4,254 5,047 793 18.64
47911 전자상거래업 2,702 3,306 604 22.35
47813 화장품 및 방향제 소매업 3,579 4,032 453 12.66
감소
업종
49312 용달 및 개별화물 자동차 운송업 35,524 34,146 -1,378 -3.88
47129 기타 음·식료품 위주 종합소매업 12,371 11,738 -633 -5.12
91222 컴퓨터 게임방 운영업 3,533 3,279 -254 -7.19
47612 문구용품 소매업 3,387 3,143 -244 -7.20
68221 부동산자문 및 중개업 22,774 22,644 -130 -0.57
※ 사업체 총수 증감순임


여성대표 사업체는 24만 5,869개로 32.68%, 전년대비 3.67% 증가


대표자가 여성인 사업체는 24만 5,869개로 전년보다 3.67% 증가했고, 전체 사업체의 32.68%를 차지하고 있다.


여성이 대표인 사업체는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2002년 30%를 넘어 섰으며, 여성의 사회참여가 늘어가는 추세에 따라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산업별 여성대표자 비율은 숙박 및 음식점업 58.64%, 교육 서비스업 51.87%, 협회 및 단체, 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 43.41% 순으로 높다. 광업 4.00%, 운수업 3.41%, 전기·가스·수도사업 1.75% 등은 여성의 진출이 매우 낮은 업종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내 25개 자치구별로 보면 중구와 강남구에 사업체가 가장 많이 몰려있었고, 그 다음이 송파구였으며, 도봉구가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도와 대비해 보면 강남구(8.40%), 금천구(6.41%), 서초구(6.15%)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고, 영등포구(1.19%), 동작구(0.30%), 관악구(0.62%) 순으로 감소했다.


도소매업, 음식숙박업에 종사자가 많고, 사업체규모는 전기·가스·수도업이 큼



산업별 종사자수를 보면 도ㆍ소매업 (78만 6,971명, 17.49%), 숙박 및 음식점업(41만 7,162명, 9.27%), 전문, 과학 및 기술 서비스업(38만 9,581명, 8.66%) 순으로 많은 인원이 종사하고 있다.


사업체 규모를 파악해 볼 수 있는 업종별 평균 종사자수는 전기·가스·수도사업이 100.64명으로 가장 규모가 크고, 그 다음으로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 행정,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 순이다.


4인 이하 소규모 사업체에 종사자가 111만 4,922명(24.79%)로 가장 많음


4인 이하의 소규모사업체에 111만 4,922명(24.79%)이 종사하고 있으며, 10~49인 규모 사업체에는 98만 175명(21.79%), 300인 이상 대규모사업체에는 97만 698명(21.58%)이 종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늘어난 현황을 보면 5~9인 규모가 14.36%, 1~4인 규모가 1.77%, 10~49인 규모가 1.26%의 증가율을 보인 반면, 종사자 50~99인 규모는 8.97%, 300인 이상 규모는 4.20%, 100~299인 규모는 1.17%의 감소율을 보였다.


서울시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통해 산업구조 및 변동, 종사자 현황 등을 파악해 산업활동과 관련된 각종 정책의 수립 및 평가, 기업의 경영계획 수립, 학계·연구소의 학술연구 등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고, 사업체를 대상으로 하는 각종 통계조사의 모집단을 파악해 표본틀로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의 : 정보공개정책과 02) 2133-5683


간편구독 신청하기   친구에게 구독 권유하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