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자치구에 대형마트 등 의무휴업 추진 권고

하이서울뉴스 김효정

Visit2,036 Date2012.03.20 00:00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보호를 위해 대형마트 및 SSM의 의무휴업을 추진하도록 서울시가 자치구에 권고했다.


휴업일은 자치구 실정에 맞게 일요일·공휴일 중 월 2회 자체 지정


[서울시 하이서울뉴스] 대형마트의 연중무휴 영업과 SSM의 골목상권 진출로 인해 중소상인들의 생존권이 심각하게 위협받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골목상권 보호를 위해 대형마트 및 SSM을 대상으로 월 2회 의무 휴업일을 지정하도록 자치구에 권고했다.


의무 휴업일은 자치구 실정에 맞춰 일요일과 공휴일 중 월 2회를 자체적으로 정하도록 했으며, 영업일에도 오전 0시부터 오전 8시까지는 영업을 제한하도록 했다.


현재 서울시에는 대형마트 64개, SSM 267개 등 총 331개의 대규모 점포가 영업 중이며, 이 중 88%인 292개 점포가 연중 쉬는 날 없이 운영하고 있다. 또 오전 10시부터 자정까지 영업하는 점포는 90%에 해당하는 298개소며, 24시간 영업 대규모 점포도 33개(10%)에 이른다.


■ 대규모 등 점포 현황 (SSM포함)



















구 분 대형마트 SSM
점 포 수 331 64 267
연중무휴
(비율,%)
292
( 88%)
59
(92%)
233
(87%)

상생 분위기 조성하기 위해 지속적 지도 및 시민 대상 홍보


한편, 서울시와 자치구는 대형마트와 SSM의 영업시간 규제와 의무 휴업제가 본격적으로 실시되면 지속적인 지도·단속을 펼쳐 성실하게 이행되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민들이 대형점포의 휴업일로 인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지하철과 버스정류장 광고판 및 TV를 비롯해 시내전광판, 반상회 자료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자치구별 의무 휴업일을 알릴 계획이다.


권혁소 서울시 경제진흥실장은 “그 동안 서울시는 SSM의 편법·부당입점 등으로부터 영세 자영업자를 보호하기 위해 ‘대규모 점포 등의 입점·확장계획 사전예고제 강제력 부여’를 비롯해 ‘출점지역 조정권고제 근거 규정 신설’, ‘사업조정심의회 심의권 시·도 이양’, ‘전통상업보존구역 지정 확대’ 등 지속적인 노력을 해 왔다“며, ”이번 의무 휴업제와 영업시간 제한을 계기로 소상공인 생존권 보호 및 지역경제 상생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 창업소상공인과 02)6321-4108


간편구독 신청하기   친구에게 구독 권유하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