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명자료] 버스요금 올린다면서, 5억짜리 ‘호화 정류소’ 10곳 짓겠다는 서울시

서울특별시 대변인

Visit290 Date2020.10.08 11:49

해설명상단

[설명자료] 버스요금 올린다면서, 5억짜리 ‘호화 정류소’ 10곳 짓겠다는 서울시 (2020.10.07.)

◆ “한 곳당 평균 5억원이 들어가는 ‘호화 버스 정류소’ 설치를 추진한다”는 보도 관련

– 스마트쉘터 사업은 2019년 기초조사, ‘2020년 서울시 대중교통에 대한 여론조사’(서울시 감사위원회), ‘시민 아이디어공모’, 전문가 의견수렴 등을 통해 시민의 요구(폭염, 혹한, 매연, 미세먼지 대책 등)를 반영한 것으로

– 편의기능이 없는 현 중앙버스정류소가 개소 당 3억원 이상이 투입된 점을 감안하면 각종 첨단 IoT장비가 갖춰진 스마트쉘터에 총 사업비 50억원(개소 당 2.5~4.7억원, 통합관제시스템, 버스정차위치안내시스템 개발비용 포함)이 투입되는 것을 ‘호화 정류소’라고 볼 수 없으며 내년부터는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 예정임

문의전화: 02-2133-2297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