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유치원·어린이집 급식소 2,704개소 긴급점검

내 손안에 서울

Visit670 Date2020.07.07 16:00

서울시는 유치원과 어린이집 내 급식시설 2,704곳에 대해 긴급 위생점검에 나선다

서울시는 유치원과 어린이집 내 급식시설 2,704곳에 대해 긴급 위생점검에 나선다

서울시 특별점검반 운영 식품안전관리 강화…선제적 점검으로 식중독 예방

서울시가 여름철을 맞아 식중독 취약시설인 유치원과 어린이집 내 급식시설 2,704곳에 대해 긴급 위생점검에 나선다.

시는 타 시도 아동급식시설에서 대형 식중독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전수점검으로 안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유치원은 자치구 위생부서와 지역 교육지원청이, 어린이집은 자치구 위생부서와 보육부서가 협업해 긴급점검을 모두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시 차원에서 별도로 특별점검반을 편성해 운영한다. 2인 1개조 10개 특별점검반을 구성해, 최근 2년간 위반업소, 급식인원 140명이상인 아동급식시설을 중심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주요 점검사항은 ▴보존식 보관 시간준수(144시간)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여부 및 조리종사자 건강진단 여부 ▴위생적 취급기준 및 집단급식소 운영자 준수사항 ▴식재료 공급·유통·구입·보관·조리·배식 단계별 위생관리 여부 ▴원산지표시 적정여부 등이다.

특히, 시는 이번 점검에서 급식시설의 ‘생활방역 수칙’인 ▴영업자·종사자마스크 착용 ▴주기적 환기(매일 2회이상) ▴공용사용 물건과 표면 등 소독(매일 1회이상) 등에 대한 점검도 병행하여 실시한다.

서울시는 전수점검에서 적발된 업소에 대해서는 ‘식품위생법’ 및 ‘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법률’에 따라 엄정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위반내용에 따라 20만원부터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보존식 미보관 과태료 50만원, 유통기한경과제품 보관 과태료 100만원 ▲위생적취급 기준위반 과태료 50만원, 원산지표시위반 미표시 식품 1건당 30만원 ▲식중독발생 미신고 과태료 200만원, 건강진단미필인력에 따라 20~300만원 등이다.

서울시는 최근 아동급식시설에서 발생한 식중독사고는 병원성대장균, 살모넬라 등식중독균이 원인균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아동급식시설에서 ‘보존식’을 보관되지 않는 사례가 확인되면서,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어 선제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여름철에 식중독 사고가 많은데, 올해는 평년보다 기온이 더 높을 것으로 예상돼 식중독 취약시설에 선제적 조치취하겠다”며 “서울시는 코로나19 대응으로 자칫 소홀할 수 있는 급식시설에 대한 점검도 촘촘히 강화할 계획으로, 급식소 관리자 및 종사자들의 철저한 위생관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의 : 식품정책과 02-2133-4716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코로나19 서울생활정보’ 한눈에 보기
▶ 내게 맞는 ‘코로나19 경제지원정책’ 찾아보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