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명자료]”정의연, 서울시 보조금 일부 ‘밥·커피 값’으로 썼다”

서울특별시 대변인

Visit270 Date2020.06.25 17:17

해설명상단

[설명자료]”정의연, 서울시 보조금 일부 ‘밥·커피 값’으로 썼다”(2020.06.25.)

◆ 시 보조금 중 일부를 “기림비 설치사업에는 아예 쓰이지 않고, 식비와 간식비 등으로 썼다”는 기사 내용과 관련

○ 서울시는 ‘기림비 설치사업’을 위해 ①기림의날 사업 공모 → ②사업자 선정(심의회 심의 등) → ③사업협약 및 사업계획서에 따라 추진함.

– 협약서 상 사업범위는 ▲’위안부’ 기림비 설치, ▲제막식행사 개최, ▲홍보 뿐만 아니라, ▲ 시민사회참여 역사프로그램 개발 등이 포함되었음

○ ‘기림비 설치사업(8천5백만원)’은 설치비(성평등기금)로 3천5백만원, 제막식 행사 비용 등으로 5천만원(민간경상사업보조비) 집행함.

○ 이 중, 식비·다과비 등은 ‘기림비 설치 사업’ 일환으로 추진한 시민사회참여 역사프로그램 개발의 필요경비로, 보조금사업 기준단가(식비 8,000원 / 다과비 4,000원)에 맞추어 적법하게 집행한 것임.

문의전화: 02-2133-5023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