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식·로봇…서울시 ‘테마형 뮤지엄’ 9개소 개관

내 손안에 서울

Visit2,970 Date2020.06.22 14:55

서울시 박물관·미술관 건립현황

서울시 박물관·미술관 건립현황

오는 2023년, 한국 사진사 140년의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국내 최초의 공공 ‘사진미술관’이 도봉구에 문을 연다. 문화시설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금천구엔 서남권 최초의 공공미술관인 ‘서서울미술관’이 생긴다. 이보다 앞서 2021년 성북구 삼청각에는 K-푸드 한류를 선도할 한식문화 복합공간 ‘한식문화관’도 개관한다.

서울시가 ‘박물관·미술관 도시, 서울’ 프로젝트를 통해 2023년까지 사진, 한식, 로봇 등 다양한 주제의 ‘테마형 뮤지엄’ 9개소를 추가로 건립해 총 14개소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총 3,400억 원이 투입된다.

서울시 박물관‧미술관 현황

서울시 박물관‧미술관 현황

현재 서울시 등록 박물관·미술관 수는 총 175개소로, 인구 100만 명 당 박물관 개수는 17개로 세계 주요도시에 비해 부족한 편이다. 영국 런던은 총 215개소(100만 명 당 26개), 미국 LA는 총 231개소(100만 명 당 61개), 프랑스 파리는 총 313개소(100만 명 당 149개)가 있다.

시는 쇠퇴한 작은 공업도시에 ‘구겐하임 빌바오 미술관’을 유치해 매년 100만 명이 찾는 세계적인 관광도시가 된 스페인 ‘빌바오’의 사례처럼 도시를 대표하고 지역의 활성화를 이끄는 문화 인프라를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기존 박물관·미술관이 주로 도심권에 위치했다면, 노원‧도봉‧금천구 등 문화 인프라 부족 지역에 새롭게 확충해 문화 격차를 해소하고 다양해진 시민 관심사를 반영해 박물관·미술관의 다양성을 확보한다.

새롭게 조성되는 ‘테마형 뮤지엄’ 9개소는 ▴서울공예박물관(2020년) ▴한양도성 유적 전시관(2021년) ▴(가칭)평창동 미술문화복합공간(2021년) ▴한식문화관(2021년) ▴로봇과학관(2022년) ▴서울시 통합수장고(2022년) ▴서서울미술관(2023년) ▴서울사진미술관(2023년) ▴풍납동토성박물관(2023년)이다.

시립 박물관·미술관 증가현황

시립 박물관·미술관 증가현황

‘서울공예박물관’은 시대별 대표 공예품과 근현대 명품 공예품을 전시하고, 공예 교육·체험 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종로구 구 풍문여고 부지에 건립된다.

‘한양도성 유적 전시관’은 한양도성의 유적 원형과 발굴·보존 과정, 시대별 축조·기술 방식 등을 전시한다. 성곽길을 따라 전시실을 짓고, 현재 멸실된 구간은 증강현실로 재현한다.

가칭 ‘평창동 미술문화복합공간’ 현대미술의 중요 자료와 기록을 수집·보존·연구·전시하는 미술문화복합공간이다. 지난해 9월부터 평창동에 건립되고 있으며, 2021년 말 개관 예정이다.

‘한식문화관’은 삼청각 리모델링을 통해 한국전통 식음문화를 연구·보존·전시·체험하는 복합공간으로 조성된다.

‘로봇과학관’은 도봉구 창동·상계 지역에 건립된다. AI, 가상·증강현실, 홀로그램 등 첨단 로봇과학 기술을 체험하고, 로봇을 탐구할 수 있는 심화 교육과정을 운영하게 된다.

‘서울시 통합수장고’는 서울시 박물관·미술관 소장품 약 35만점을 보관할 수 있는 수장고 기능을 유지하면서 유물 보존·복원·수리·전시도 통합적으로 이뤄지는 복합문화공간으로 강원도 횡성군 부지에 조성된다.

‘서서울미술관’은 청소년 과학·예술 융복합 교육과 시민참여형 미술문화의 저변 확대를 위한 거점공간으로 2023년 문을 열 예정이다.

‘서울사진미술관’ 2023년 개관을 목표로 근현대 사진예술사 정립, 시각문화 유산 보존, 미디어 기반 교육 공간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풍납동토성박물관’은 백제왕성 풍남동토성 내 백제건국, 왕도 건설과정, 왕도 사람들의 생활, 발굴 과정 등을 전시하는 공간이다.

한편, 서울시는 2017년 ‘백남준기념관’을 시작으로 ‘돈의문역사관’(돈의문박물관마을 내), ‘이음피움 봉제역사관’, ‘서울생활사박물관’, ‘서울우리소리박물관’ 5개 시설이 차례로 개관해 현재 시민들의 교육, 체험, 소통 공간으로 운영 중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박물관·미술관은 도시의 문화 수준을 나타내는 바로미터임에도 불구하고 서울시내 박물관·미술관 수는 세계 주요도시에 비해 부족한 편이고, 지역 간 문화 격차도 존재하는 실정이다”며, “서울시는 시민 누구나 지역 간 격차 없이 다양한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문화 소외 지역을 중심으로 ‘테마형 뮤지엄’을 확충하고 ‘세계적인 박물관·미술관 도시 서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문의 : 박물관과 02-2133-4184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