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한강공원 수영장 개장 연기…코로나19 영향

내 손안에 서울

Visit1,029 Date2020.06.19 15:20

뚝섬 한강공원 수영장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시민들

뚝섬 한강공원 수영장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시민들

수도권 코로나19 상황 악화로 개장 연기…7월 중순까지 결정 예정

6월 26일 개장 예정이었던 한강수영장과 물놀이장의 개장이 미뤄졌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최근 수도권의 코로나19 재확산 추세에 따라 올여름 한강공원 수영장과 물놀이장의 개장을 잠정 연기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수영장과 물놀이장 8개소 중 뚝섬·광나루·여의도 수영장, 난지·양화 물놀이장 등 5개소를 6월 26일 개장하여 8월 23일까지 운영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5월 28일 발표된 수도권 지역의 강화된 방역지침에 따라, 수영장과 물놀이장이 어린이 등 건강 취약계층이 많이 이용하고 다수가 장시간 머무르는 밀집시설인 점을 고려하여 개장 연기 결정이 내려졌다.

다만 여름철만 운영하는 수영장의 특성에 따라, 코로나19 상황 변화를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올해 개장여부는 7월 중순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한강사업본부는 지난 5월 19일 수영장ㆍ물놀이장 운영 사업자를 선정하였으며, 노후한 음수대 배관 교체, 수조 바닥 보수 및 방수 등 시설물 정비를 완료하고 시민들을 맞이하기 위한 준비를 차질 없이 마쳤다.

한강사업본부 신용목 본부장은 “매년 여름 한강공원 수영장과 물놀이장을 찾아 피서를 즐기는 시민여러분에게 진심어린 양해를 구한다”며, “시민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여 수영장 개장여부를 최종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 다산콜센터 120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