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보다 화려할 순 없다!” 장미꽃 장관 서울대공원

시민기자 김창일

Visit97 Date2020.06.17 10:47

서울대공원 테마가든 입구

서울대공원 테마가든 입구 ⓒ 김창일

5~6월, 초여름은 장미가 가장 아름다운 시기다. 서울대공원 테마가든 내 장미원은 매년 장미원 축제를 열었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취소됐다. 축제는 취소됐지만 관람객의 편의를 위해 바닥포장작업과 품종개량공사를 마치고 시민들을 맞이하고 있다. 장미원에 입장하려면 마스크를 착용하고 생활 속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또한 올해 말까지 제로페이로 결제하면 입장료 30%를 할인 받을 수 있다.

장미원내 테마가든 20주년 축하 메시지

장미원내 테마가든 20주년 축하 메시지 ⓒ 김창일

올해는 테마가든 20주년을 맞는 해이다. 새로 들여온 품종을 비롯 100여종 5만2,000주를 가꿔 아름다운 장미를 만날 수 있다.

테마가든은 38종 450수의 다양한 동물을 볼 수 있는 어린이동물원, 세계 각국의 다양한 장미를 수집∙전시하는 장미원, 모란∙작약을 주제로 하는 모란‧작약원, 허브온실과 드넓은 잔디밭 등 휴식이 있는 휴(休)정원, 사과∙매실∙감나무 등 유실수를 주제로 하는 고향정원 등 볼거리가 다양하다.

자연이 채색한 장미운 장미들

자연이 채색한 장미운 장미들 ⓒ 김창일

장미원에 입장하면 은은한 장미향이 몸으로 스며든다. 산속의 공기가 필터링을 해주는 느낌이라면, 장미원 공기는 가슴 속에 있는 아릿향 향수를 끄집어내는 느낌이다. 장미 사이를 바삐 움직이는 벌들의 부산함이 삶을 말해주는 듯했다.

장미향에 빠질 수 있는 장미터널

장미향에 빠질 수 있는 장미터널 ⓒ 김창일

장미원은 4개 단지로 구성돼 있다. 새로운 묘목을 심은 1단지, 가로수처럼 드리워진 장미거리가 있는 2단지, 장미꽃 가득한 장미 터널 걷는 3단지, 그리스 신화의 동상들과 함께 하는 4단지 등에서 세상의 모든 장미를 만날 수 있다.

호수원에 자리한 기번 아일랜드

호수원에 자리한 기번 아일랜드 ⓒ 김창일

테마가든이 좋은 점 중 하나는 서울대공원 호수 벤치에서 잠시 머무를 수 있다는 점이다. 호수를 바라보고 있으면 일상의 걱정이 사라지는 느낌이 든다.

서울랜드 호수에는 작은섬인 기번 아일랜드가 있다. 샤망, 흰손기번, 검은벗기번 등이 야외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조성한 장소다. 기번특유의 그네를 타는 듯한 행동을 살릴 수 있도록 대나무를 활용해 조성했다.

시골 과수원 느낌의 고향정원

시골 과수원 느낌의 고향정원 ⓒ 김창일

자리를 옮겨 고향정원으로 이동하면 시골 과수원에 온 듯한 느낌이 든다. 밀양, 상주, 영주 등 6개 지역의 유실수가 심어져 탐스런 과일이 익어가고 있다. 가을이 되면 풍성한 과일을 만날 수 있을 듯하다.

허브온실과 잔디밭이 있는 휴(休)정원

허브온실과 잔디밭이 있는 휴(休)정원 ⓒ 김창일

휴(休)정원의 주제는 말 그대로 쉼이다. 넓은 잔디와 허브온실, 아름답게 꾸민 작은 정원이 휴식을 배달해준 느낌이다. ‘좋은 일이 있을거야’, ‘오늘도 수고했어’라는 문구에서 작은 위로를 받았다.

계절에 따라 털색을 바꾸는 북극여우

계절에 따라 털색을 바꾸는 북극여우 ⓒ 김창일

테마가든 내 어린이동물원은 아이들 눈높이에서 동물을 만날 수 있는 공간이다. 꼬마동물사, 동물농장, 동물한마당의 시설에서 미어켓, 마모셋, 진돗개, 삽살개, 풍산개 등 우리나라 토종개, 양, 다람쥐 원숭이 등을 만날 수 있다. 체험학습과 환경 교육을 받을 수 있는 동물교실은 코로나19로 운영하지 않고 있다.

30도가 넘는 더위에 테마가든을 둘러보기는 쉽지 않다. 직접 방문하지 못해 아쉽다면 서울대공원 홈페이지와 블로그에서 생생한 장미 사진을 볼 수 있다. 유튜브에서 ‘서울대공원 TV(https://youtu.be/cIfNsQUOvjQ)‘를 검색하면 아름다운 장미 영상을 볼 수 있다.

■ 서울대공원 안내
○ 위치 : 경기 과천시 대공원광장로 102
○ 교통 : 지하철 4호선 대공원역에서 하차
○ 운영시간 : 09:00 – 19:00 (연중무휴)
○ 테마가든입장료 : 어른 2,000원, 청소년 1,500원, 어린이 1,000원
○ 홈페이지 : http://grandpark.seoul.go.kr
○ 문의 : 02-500-7335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