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에 ‘생활물류 지원센터’ 100곳 생긴다

내 손안에 서울

Visit1,417 Date2020.06.01 16:05

2022년까지 서울지하철 역사에 '생활물류 지원센터' 100여곳이 생긴다

2022년까지 서울지하철 역사에 ‘생활물류 지원센터’ 100여곳이 생긴다

역사 내 공실상가 및 유휴공간 등을 활용하여 ‘생활물류 지원센터’ 조성

2022년까지 서울 지하철 역사에 ‘생활물류 지원센터’ 100여 곳이 생긴다. 서울교통공사는 코로나19로 비대면 서비스업이 늘어나면서 물류부지 부족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시민 편의 증진을 위한 생활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생활물류 지원센터는 유·무인 택배물품 보관·접수·픽업, 개인물품 보관(셀프-스토리지), 개인 교통수단 관리, 스마트폰 배터리 대여 등 통합형 생활물류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장소로, 역사 내 공실상가 및 유휴공간 등을 활용해 설치된다.

구축 계획은 3단계로 나눠진다. 1단계(2020년)는 올해 지원센터 20개소를 설치해 물품보관 위주의 단일 물류서비스를 제공한다. 2단계(2021년)는 50개소까지 규모를 늘리고 택배 접수 및 배송·세탁 서비스 등 생활밀착형 물류서비스를 제공한다. 3단계(2022년)는 100개소로 규모를 늘려 신선물류・편의점 등 유통 서비스까지 그 범위를 넓힌다.

유동인구·직장인 수나 각종 시설이 많아 사업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역에 우선적으로 설치하고, 지역별 인구·상업·시설·물류 특성이 담긴 빅데이터를 활용, 역사별 맞춤 서비스를 제공한다.

예를 들어 직장인이 많아 택배 서비스 수요가 많은 중심업무지구에 위치한 을지로입구역 등에는 택배 중심 지원센터를 설치하고, 문화·관광시설, 숙박시설이 많아 짐 보관 수요가 많은 관광지 인근 홍대입구역 등에는 유인보관소 및 물품대여 중심 지원센터를 설치하는 식이다. 분석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상권분석시스템 데이터를 근거로 한다.

생활물류 지원센터 개념도

생활물류 지원센터 개념도

공사는 아울러 지하철 물류수송 체계의 핵심인 차량기지 내 물류시설 설치를 위해 사업타당성 용역을 수행중이다. 화물전용 열차를 운행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 및 서울시,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등 유관기관과 지속적으로 업무를 협의하며 연구를 이어나가고 있다.

지난 2월 개발제한구역특별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차량기지 내 택배분류시설 개발이 허용됐다.

공사가 작년에 수행한 ‘도시철도 공동물류플랫폼 실용화방안 연구용역’ 결과에 따르면 서울시 전체 물류수송량의 5%가 도로에서 도시철도로 전환될 경우 10년간 약 2,751억원의 편익과 6,085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교통공사는 “21세기 지하철은 단순 여객운송만이 아닌 지역 생활의 중심으로 자리 잡아야 한다”며, “사회변화에 맞춰 생활물류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문의 : 서울교통공사 복합개발처 02-6311-9269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