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일상의 소중함이 간절한 지금, 함께 극복해요!

이광기(서울시 홍보대사)

Visit479 Date2020.03.05 15:37

방글라데시 빈민가에서 만난 한 소녀

방글라데시 빈민가에서 만난 한 소녀

서울시 홍보대사 ‘이광기의 포토에세이’ (9) 평범한 일상의 소중함

어느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방글라데시 빈민가를 방문한 적이 있습니다.

한 사람도 지나가기 힘든 미로 같은 골목 사이를 지나 도착한 허름한 집.
한 평 남짓한 작은 집에서 살고 있는 한 소녀,

작은 창문틈 사이로 햇살이 그 소녀를 따사롭게 안아주고 있었습니다.
아마 그 소녀에게는 한줌의 작은 햇살이 유일한 친구인 듯 했습니다.

그 소녀에겐 작은 햇살이 이렇게 보였을까

그 소녀에겐 작은 햇살이 이렇게 보였을까

오랫동안 작은 공간에 갇혀 있던 소녀를 세상 밖으로 안고 나왔습니다

오랫동안 작은 공간에 갇혀 있던 소녀를 세상 밖으로 안고 나왔습니다

오랫동안 작은 공간에 갇혀 있던 소녀를 세상 밖으로 안고 나왔습니다.
넓은 세상을 바라보는 소녀의 눈빛은 정말 행복해 보였습니다.

다리가 불편한 아이는 밖에 처음 나와 본다고 하더군요.
아이의 상태를 확인해보려 방송 관계자들과 함께 병원으로 향했습니다.

병원으로 가는 길,
빠르게 스치는 풍경을 신기해하던 소녀의 표정이 가슴을 뭉클하게 했습니다.

내일 매일 숨 쉬는 공간과 매일 눈으로 보는 세상…
그저 평범한 일상들이 참 감사한 일이었구나 느껴졌습니다.

아이는 병원에 도착해 진료를 받았고요,
“물리치료와 수술을 통해 100% 완치는 어렵지만 목발을 짚고 걸을 수는 있습니다!!”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저는 한국에 돌아오자마자 이 아이를 위한 수술비와 물리 치료비를 위해
사진전을 열고 모금을 진행했고요, 좋은 소식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함께 마주잡은 손, 하루 빨리 안전한 익숙한 일상을 맞이했으면 합니다

함께 마주잡은 손, 하루 빨리 안전한 익숙한 일상을 맞이했으면 합니다

코로나19로 우리 국민들이 힘든 3월을 보내고 있습니다.
평범한 일상이 너무나 감사한 일임을 느끼는 요즘입니다.

하루 빨리 안전하고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가길 간절히 바랍니다.

앞으로 1~2주가 고비라고 하는데요,
“코로나를 멈추기 위해 우리도 잠시 멈추기” 우리 함께 실천했으면 합니다.
☞ “2주간 잠시 멈춰요” 코로나19 확산 방지 캠페인

함께 막으면 이겨낼 수 있습니다!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