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4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

질병관리본부

Visit455 Date2020.02.14 14:45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월 14일 오전 9시 현재, 추가 확진환자는 없이 28명 확진, 6,134명 검사결과 음성, 692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 국내 신고 및 관리 현황(2.14. 09시 기준, 1.3일 이후 누계)
구분 총계 확진환자 검사현황
격리중 격리해제 소계 검사 중 결과 음성
2.14.(금)
09시 기준
6,854 28 6,826 692 6,134
21 7
2.13.(목)
09시 기준
5,797 28 5,769 670 5,099
21 7
전일대비
증감
+1,057 0 +1,057 +22 +1,035
0 0
■ 확진 환자 현황(2.14. 09시 현재)
연번 성별 출생연도 국적 우한
방문
입국
일자
확진
일자
입원
기관
접촉자수
(1,785명)
격리조치 중
(562명)
1 ’84 중국 O 1.19 1.20 격리 해제 45 0
2 ’64 한국 O 1.22 1.24 격리 해제 75 0
3 ’66 한국 O 1.20 1.26 격리 해제 16 1
4 ’64 한국 O 1.20 1.27 격리 해제 95 0
5 ’87 한국 O 1.24 1.30 서울의료원 31 3
6 ’64 한국 X 1.30 서울대병원 17 4
7 ’91 한국 O 1.23 1.30 서울의료원 9 2
8 ’57 한국 O 1.23 1.31 격리 해제 113 19
9 ’92 한국 X 1.31 서울의료원 2 2
10 ’66 한국 X 1.31 서울대병원 43 42
11 ’95 한국 X 1.31 격리 해제 01) 0
12 ’71 중국 X 1.19 2.1 분당서울대병원 422 19
13 ’92 한국 O 1.31 2.2 국립중앙의료원 02) 0
14 ’80 중국 X 2.2 분당서울대병원 3 3
15 ’77 한국 O 1.20 2.2 국군수도병원 15 12
16 ’77 한국 X 1.19 2.4 전남대병원 450 274
17 ’82 한국 X 1.24 2.5 격리 해제 290 33
18 ’99 한국 X 1.19 2.5 전남대병원 8 7
19 ’83 한국 X 1.23 2.5 서울의료원 68 68
20 ’78 한국 X 2.5 국군수도병원 2 2
21 ’60 한국 X 2.5 서울대병원 6 2
22 ’73 한국 X 2.6 조선대병원 1 1
23 ’62 중국 O 1.23 2.6 국립중앙의료원 23 23
24 ’92 한국 O 1.31 2.6 국립중앙의료원 02) 0
25 ’46 한국 X 2.9 분당서울대병원 12 12
26 ’68 한국 X 1.31 2.9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01) 0
27 ’82 중국 X 1.31 2.9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38 32
28 ’89 중국 O 1.20 2.10 명지병원 1 1
1) 다른 확진자와 접촉자가 일치하여 현재 추가 접촉자 없음(10번과 11번, 25번과 26번)
2) 우한 교민 임시항공편 입국자로 격리된 상태에서 증상 발견되어 현재까지 추가 접촉자 없음

확진자의 접촉자는 총 1,785명(562명 격리)으로 이 중 11명*이 환자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 3번 관련 2명, 5번 관련 1명, 6번 관련 3명, 12번 관련 1명, 15번 관련 1명, 16번 관련 2명, 27번 관련 1명

또한 질병관리본부는 1,2차 임시항공편으로 귀국한 우리 교민 701명의 격리해제 전 상태도 안내했다.

1월 31일 입국한 368명에 대한 퇴소 전 전수 진단검사 결과 이미 확진이 확인되어 별도 격리 입원치료중인 2명(13번째, 24번째 환자)을 제외한 366명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 해당 입소자들은 모두 격리해제 되며, 2월 15일 퇴소가 예정돼 있다.

2월 1일 입국한 333명에 대해서도 역시 검체채취 및 검사가 진행 중이며 최종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되면, 2월 16일 격리해제 후 퇴소할 예정이다.

아울러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중국의 지역사회 유행이 지속되고 있고, 일본에서는 역학적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은 사례들이 새롭게 확인되는 등 상황을 예의주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근 14일 이내 중국을 방문한 경우 가급적 외부 활동을 자제하고, 손씻기 및 기침 예절을 준수해야 한다. 입국 후 14일간은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 발현 여부를 면밀히 관찰하면서, 증상 발현 시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선별진료소가 있는 의료기관을 방문하거나, 관할 보건소, 지역 콜센터(지역번호+120)또는 질병관리본부 상담센터(1339)로 상담해줄 것을 당부했다.

단순히 불안감 해소를 위해 역학적 연관성이나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 검사를 받는 것은 의학적으로 불필요하므로,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필요한 경우에 검사를 받으면 된다. 직장 출근이나 학교 출석 등을 위해 검사 결과 음성 증명서를 요구하는 행위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일반 국민은 손씻기, 기침 예절 준수 등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의학적으로 입증된 가장 중요한 예방수칙이므로 이를 적극적으로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의료기관에서 발생할 경우 유행이 빠르게 확산될 가능성이 높아지는 만큼, 각 의료기관이 실시하고 있는 면회객 제한 등 감염관리 조치에도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 보도자료 원문 보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