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에 힘을 주는 글, 글에 힘을 주는 사진

이광기(서울시 홍보대사)

Visit632 Date2020.02.06 14:35

사진에 힘을 주는 글, 글에 힘을 주는 사진

서울시 홍보대사 ‘이광기의 포토에세이’ (7)

새해 첫 날, 가족들과 강원도 양양을 다녀왔습니다.

흐린 날씨로 일출은 보지 못했지만
흐리면 흐린 대로 바다 풍경이 아름다워 카메라를 들었습니다.

서로 부딪히며 너울거리는 파도가
뭉게뭉게 안개를 만들어 내더니 장관을 펼쳐 보이더군요.

이 모습을 찍어 SNS에 올리니
지인 분이 사진을 보시고 이렇게 시를 써서 올려주셨습니다.

사진에 힘을 주는 글, 글에 힘을 주는 사진

그곳 그리고 그것
– 이정민

얼마를 달려왔을까
턱까지 차오른 숨을 고르고
마주한 양양

두근두근 설레임에
살포시 실눈을 떠보니
겨울봄바람이 벌써 코앞에.

수백 년 세월이 흘렀건만
너는 어찌 그대로더냐
말 못하는 가슴을 부여잡고
검은 바위에 부딪혀 견뎌온 수 세월

하얀 입술이 검은 바위를
덮어 거품으로 피어오르는 절정의 순간순간들!

부딪히고 껴안으며
기다리고 다가가며
반복의 그것

인생은 그런 것

사진에 힘을 주는 글, 글에 힘을 주는 사진

제 사진에 누군가의 글이 더해지니 감동이 깊어지더라고요.

한 장의 사진이 전하는 감동이 백 마디 말보다 클 때가 있고
사진으로 표현되지 않는 감정들이 짤막한 글과 만나
더 깊은 마음의 울림을 주기도 합니다.

사진에 힘을 주는 글, 글에 힘을 주는 사진

이렇게 사진을 찍고 사진에 대한 느낌을 적으면서 참 많은 것을 느끼게 됩니다.
내 삶을 되돌아보고 우리 이웃의 삶도 들여다보게 되죠.

여러분들도 제 사진을 보면서
혹은 직접 찍은 사진들을 보면서 느끼는 감정들을 글로 남겨보세요!

팍팍한 삶에 노곤노곤 따스한 감성을 불어넣어주는 것은 물론
복잡한 삶에 쉼표가 되어주고 등대처럼 길잡이가 되어줄 것입니다.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