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수궁 한눈에’ 세실극장 옥상, 시민휴식공간으로 변신

내 손안에 서울

Visit5,914 Date2020.02.05 15:25

‘세실극장 옥상 휴식공간 조성’ 조감도(안)

‘세실극장 옥상 휴식공간 조성’ 조감도(안)

1970~80년대 소극장 문화의 중심이자 한국 연극의 1번지로 불려왔던 정동 ‘세실극장’ 옥상이 시민휴식공간으로 조성됩니다. 3월 착공해 8월 준공·개관이 목표인데요. 옥상이 완공되면 오른쪽으로는 덕수궁이, 왼쪽으로는 국내 유일의 로마네스크 양식을 간직한 대한성공회 성당이 내려다보여 또 하나의 명소가 될 전망입니다. 도심에 새로운 풍경을 선사할 세실극장 옥상 개방, 정동 일대에 활력을 불어넣길 기대해봅니다.

세실극장 옥상 시민공간 조성…도심지 재생사업의 좋은 선례 남길 것

정동 ‘세실극장’ 옥상이 도심 속 시민휴식공간으로 개방된다. 8월 준공·개관 목표다.

총 566㎡ 규모 세실극장 옥상에는 벤치와 그늘막, 녹지 공간이 곳곳에 조성되고, 지상에서 옥상으로 바로 이어지는 엘리베이터도 신설된다.

세실극장 옥상이 개방되면 정동의 또 하나의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옥상에서 바라보면 오른쪽으로는 덕수궁이, 왼쪽으로는 국내 유일의 로마네스크 양식을 간직한 대한성공회 성당이 내려다보인다. 정면에는 세종대로와 서울시청, 작년 3월 개관한 서울도시건축전시관까지 한 눈에 들어온다.

서울시는 대한성공회 서울교구와 협력, ‘세실극장’ 옥상을 도심 속 시민휴식공간으로 개방한다

서울시는 대한성공회 서울교구와 협력, ‘세실극장’ 옥상을 도심 속 시민휴식공간으로 개방한다

세실극장 옥상 시민휴식공간 개방은 서울시의 ‘정동 역사재생활성화사업’의 하나로 추진된다. 정동이 품은 대한제국(1897년~1910년)의 역사성과 장소성을 회복하고, 정동 일대를 명소화해 지역의 가치를 알리고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취지다.

세실극장은 1976년 개관 후 한국 연극문화는 물론 시대적 현대사, 건축‧문화예술의 가치를 간직하며 명맥을 유지해왔지만, 경영난을 이기지 못하고 지난 2018년 1월 폐관했다. 서울시는 42년 역사의 세실극장을 문화자산으로 보전하고 그 기능을 유지하기 위해 민‧관 상생의 ‘문화재생’을 통해 2018년 4월 세실극장을 재개관, 운영 중이다. 시가 장기임대하고, 극장을 운영할 비영리단체를 선정해 재임대하는 방식이다.

세실극장은 ‘정동 도시재생활성화구역’ 내 위치해 있고, 최근 몇 년 새 주변입지 여건이 큰 변화를 맞으면서 정동 역사탐방로의 주요 경유지로 인식되고 있다. 지난 2018년 12월 세실극장 주변으로 덕수궁 돌담길 미개방 구간이 완전 개통하면서 정동지역 내부와의 접근성이 높아졌다. 대한성공회 성당을 가로막고 있던 옛 국세청 별관 건물을 철거한 자리에 ‘서울도시건축전시관’이 들어선 바 있다.

세실극장 옥상에서 내려다보면 서울도시건축전시관이 한 눈에 들어온다

세실극장 옥상에서 내려다보면 서울도시건축전시관이 한 눈에 들어온다

시는 시설물 조성, 대한성공회는 소유권·유지관리…6일 업무협약

서울시와 대한성공회 서울교구는 2월 6일 대한성공회 서울교구에서 ‘세실극장 및 정동 역사재생 활성화를 위한 세실극장 옥상 시민공간 조성‧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세실극장의 공용공간인 옥상과 신설 엘리베이터를 향후 10년 간 시민에게 개방한다. 개방시간은 인접한 덕수궁 개방시간과 동일하게 운영해 덕수궁 야간개장 같은 행사시 세실극장 옥상에서 조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옥상 조성에 필요한 공사비를 부담해 시설물을 조성하고, 준공 후 시설물 소유권과 유지관리는 건축물 소유주인 대한성공회 서울교구가 맡는다.

협약기간은 협약 체결일로부터 10년으로 하되, 상호 협의를 통해 연장할 수 있도록 했다.

시 관계자는 “경영난으로 폐관됐던 42년 역사의 세실극장을 문화재생을 통해 재개관한 데 이어, 세실극장 옥상을 도심 속 휴식공간으로 조성하겠다”며 “정동만이 가진 고유한 정체성을 유지하면서 도심지 재생사업의 좋은 선례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의 : 역사도심재생과 02-2133-8495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