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명자료]74억짜리 한강 ‘월드컵 분수’ 4년방치 고철 신세

서울특별시 대변인

Visit188 Date2020.01.14 13:01

해설명상단

◆ “市, 전시관 전환 계획 세우고도 석달 넘게 수상에 그대로 방치했다. 사실상 현재까지 구체적인 시설 활용 방안에 대한 밑그림조차 그리지 못했다”는 보도 관련

– 서울시는 2018.5월 월드컵분수대 시설 재가동을 위한 설계 용역을 추진 하였으나 시설 노후화 등으로 재가동에 따른 편익 대비 과다한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어, 전문가 자문 등 내부 검토를 거쳐 최종 ‘19.2월 ‘한강 역사·문화 전시관’으로 기능 전환하는 방침을 수립하였음

– 현재 이에 대한 구체적인 밑그림을 그리기 위해 기본계획 용역을 시행 중(‘19.8월 준공 예정)에 있음.

– 아울러, 앵커체인 마모 등 시설 노후화에 따른 안전성(유속 등)과 향후 전시관으로의 기능전환 등을 고려하여 최종 신행주대교 남단으로 이동 조치하는 것으로 결정하였고, 금년 4월에 이전 설치공사를 발주하여 추진 중에 있음

문의전화: 02-3780-0691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