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절됐던 ‘한양도성 정동구간’ 주말마다 시민에 개방

내 손안에 서울

Visit1,649 Date2019.11.21 15:45

한양도성 순성길 숭례문 구간 중 창덕여중 후문 부근

한양도성 순성길 숭례문 구간 중 창덕여중 후문 부근

정동지역 한양도성 750m 구간이 ‘역사탐방로’로 조성돼 12월부터 주말 한정 개방된다. 이곳은 한양도성 가운데 일제에 의해 가장 많이 훼손된 구간이자, 사유지로 인해 단절돼 그동안 돌아가야 했던 곳이다. 12월 1일부터는 ‘한양도성 해설 프로그램’을 신청한 이들에 한해 탐방이 가능해진다.

서울시는 ‘한양도성 순성길’ 숭례문 구간 중 정동지역의 돈의문터~창덕여중~이화여고~러시아대사관~소의문터 구간을 잇는 ‘역사탐방로’ 조성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정동지역 한양도성 순성길을 탐방하려면 배재어린이공원으로 우회해야했지만, 이번 역사탐방로 조성으로 일대를 막힘없이 걸을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이 구간에 포함된 창덕여중, 이화여고 등 당사자들과 지속적인 협의 끝에 토‧일요일에만 제한적으로 개방하기로 하고, 12월 1일부터 ‘한양도성 상시 해설프로그램’과 연계해 개방을 시작한다. 온라인 사전신청을 하면 해설사의 설명과 함께 정동지역의 한양도성 추정선을 따라 탐방할 수 있다.

탐방신청은 서울 한양도성 홈페이지종로구 문화관광 홈페이지를 통해 탐방 희망일 기준 최소 3일 전까지 신청하면 된다.

정동지역 한양도성 순성길 연결사업

정동지역 한양도성 순성길 연결사업

‘서울 한양도성 상시 해설프로그램’은 총 4개 구간이 있으며, 매일 오전 10시와 오후 2시에 출발한다. 정동지역은 숭례문을 출발해서 창의문에 도착하는 4구간(인왕구간) 내에 있다.

이번에 사업이 완료된 구간은 학교라는 지역 특성을 감안하여 평일에는 탐방객들이 현재와 같이 배재어린이공원과 정동길로 우회하지만 토요일과 일요일에는 해설사의 인솔을 통해 탐방객들이 이화여고와 창덕여중으로 한양도성 추정선을 따라 탐방할 예정이다.

새롭게 개방되는 정동지역 한양도성 순성길은 일제강점기인 1914년∼1915년에 소의문과 돈의문이 차례로 철거되면서 멸실된 구간이다.

한양도성 순성길은 총 6구간(백악/낙산/흥인지문/남산(목멱산)/숭례문/인왕산)으로, 총 길이는 18.6km이다. 조선시대에는 도성을 안팎으로 걸으며, 주변의 경치를 즐겼던 ‘순성(巡城)’’이라는 풍습이 있었다.

6개 구간은 ▴백악구간(창의문~혜화문, 4.7km) ▴낙산구간(혜화문~흥인지문, 2.1km) ▴흥인지문구간(흥인지문~장충체육관, 1.8km) ▴남산(목멱산)구간(장충체육관~백범광장, 4.2km) ▴숭례문구간(백범광장~돈의문터, 1.8km) ▴인왕산구간(돈의문터~창의문, 4.0km)이다.

■ 한양도성 순성프로그램

○ 예약신청 : 희망일 기준 최소 3일전 인터넷 신청
서울 한양도성 홈페이지
종로구 홈페이지
중구 홈페이지
※12월 중순부터는 서울시 예약시스템을 통해 프로그램 예약 가능
○ 운영일시 : 매일 오전10시, 오후2시
○ 운영방법 : 최소 4명 이상 운영 (20명당 1명 정도 해설사 배정)
○ 구간별 프로그램

구간명 1구간/백악(북악)산 2구간/낙산 3구간/남산 4구간/인왕산
상세코스 창의문~혜화문 혜화문~광희문 광희문~숭례문 숭례문~창의문
출발장소 창의문 앞 혜화문 앞 광희문 앞 숭례문 앞
소요시간 3시간30분 3시간 4시간 4시간30분
운영주체 종로구(관광과) 종로구(관광과) 중구(문화관광과) 종로구(관광과)

○ 문의 : 종로구청 관광과 02-2148-1872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