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영등포역 앞’ 맞나요? 보행친화거리로 대변신

내 손안에 서울

Visit1,205 Date2019.09.25 15:42

영등포역 앞 영중로 390m 구간이 걷기 편한 보행친화거리로 재탄생했다

영등포역 앞 영중로 390m 구간이 걷기 편한 보행친화거리로 재탄생했다

50여 년 간 포장마차, 거리가게(노점상)가 무질서하게 난립해 보행자들이 사이사이를 위태롭게 걸어 다녔던 서울 영등포역 앞 영중로(영등포역 삼거리~영등포시장 사거리) 390m 구간이 걷기 편한 보행친화거리로 재탄생했다.

기존에 있던 거리가게는 영중로 내에서 혼잡도가 덜 한 곳으로 위치를 이동해 질서정연하게 들어섰다. 규격을 통일(가로 2.1m, 세로 1.6m)하고 간판도 정비해 허가된 하나의 가게로서 모습을 갖췄다.

거리가게가 있던 기존 공간은 보도 폭이 최소 2.5m 이상 넓어져 시민들이 걷기 좋은 보행공간으로 탈바꿈했다. 노후한 보도를 정비하고, 가로수도 절반으로 줄여(52주→26주) 시야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하루 유동인구 31만 명, 40여개 노선이 지나 러시아워 시간대 버스를 타려면 차도까지 나와야 했던 위험천만한 버스정류장도 통폐합(4곳→2곳)되고, 대기공간은 확장돼 시민들이 안전하게 대기할 수 있게 됐다.

영등포역 앞 영중로 개선 전

영등포역 앞 영중로 개선 전

영등포역 앞 영중로 개선 후

영등포역 앞 영중로 개선 후

위와 같이 서울시는 거리가게 허가제 시범사업지 5곳 중 1호인 ‘영등포역 앞 영중로’에 대한 보행환경 개선 공사를 완료했다.

서울시는 작년 6월 ▴가로시설물 설치기준 준수 ▴전매전대 금지 ▴운영자교육 ▴점용료 산정 및 부과 징수 등을 골자로 하는 ‘서울시 거리가게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올해부터 가이드라인에 따라 일정요건을 갖춘 거리가게에 대해 도로점용허가를 하는 ‘거리가게 허가제’ 정책을 전면 시행 중이다.

영중로 일대는 50여년 간 거리가게가 최대 70여개가 운영된 서울의 대표적인 거리가게 밀집 지역이었다. 올 5월 시범사업 추진 당시 총 45개로, 일부는 다른 곳으로 이전하고, 일정 재산 규모가 있는 곳을 제외하고 영세한 총 26곳이 허가를 맡고 새단장했다.

시는 충돌 없이 철거하기까지 영등포구와 함께 이해관계자 간 수십여 차례 만나고 상생의 길을 찾기 위한 지난한 과정 끝에 보행환경 개선사업을 마무리할 수 있었다.

한편, 시는 현재 서울시내 거리가게 총 6,522개소 중 우선 도로점용허가가 가능한 거리가게 3,500여 개소(기허가 1,690개소 포함)를 대상으로 허가제를 우선 시행·추진하고 있다.

위치 부적정 등 허가가 불가한 거리가게는 점진적으로 이전 또는 철거, 허가 가능한 환경으로 조성하는 등 지속적으로 안전한 보행환경을 정착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영중로 외에도 올 3월 ▴중랑구(태릉시장), ▴동대문구(제기역 일대)를 거리가게 허가제 시범사업지로 선정한 데 이어, ▴종로구(동대문역 일대) ▴관악구(신림역 일대)도 추가 선정해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들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쾌적한 보행환경이 조성되는 것은 물론 총 385개소의 거리가게가 무허가에서 허가로 전환된다. 단속 걱정 없이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해져 보행자, 거리가게, 상인이 상생 공존하는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영중로 보행환경 개선사업은 거리가게 허가제 사업의 첫 결실이자 시민의 보행권과 거리가게 생존권 확보를 동시에 이룬 상생·공존 모범 모델”이라며 “영중로 사례가 ‘서울시 거리가게 허가제’ 정책 확산에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며, 서울을 걷기 편한 보행 편의도시로 만들어 가는데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문의 : 보행정책과 02-2133-2430

▶ 더 많은 서울 뉴스 보기
▶ 내 손안에 서울 뉴스레터 구독하기
▶ 내 이웃이 전하는 ‘시민기자 뉴스’ 보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