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농수산물 방사능‧안전성 조사 결과 실시간 공개

내 손안에 서울

Visit1,126 Date2019.08.29 14:53

2015년 시민방사능감시센터, 환경단체 회원들이 일본 후쿠시마 주변 8개현 수산물 수입재개 중단 촉구 관련 기자회견 중 선보인 퍼포먼스

2015년 시민방사능감시센터, 환경단체 회원들이 일본 후쿠시마 주변 8개현 수산물 수입재개 중단 촉구 관련 기자회견 중 선보인 퍼포먼스

서울시는 최근 국민적 관심이 높아진 일본산 농·수산물 등 유통식품에 대해 ‘방사능 및 식품안전성 검사’를 한 달간 집중 실시해 결과를 실시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일본산 수입식품은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일본산 8개현 수산물과 14개현 27품목 농산물에 대한 수입금지 조치가 유지되고 있으나, 일본산 활어 등 수산물 및 유통식품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이에 서울시는 시민방사능감시센터와 민·관 합동으로 8월 29일부터 9월 27일까지 일본산 농·수산물 80건, 가공식품 80건 등 유통식품 160건을 수거,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을 통해 방사능 및 식품안전성 검사를 추진한다.

이번 검사는 노량진수산시장, 가락농수산물시장, 대형마트에서 유통되는 일본산 활어 등 농수산물, 수입식품과 일본산 원료를 사용한 과자 등 유통식품을 수거해 방사능(요오드(131I), 세슘(134Cs, 137Cs)) 검사뿐만 아니라 식품별 기준규격 검사도 함께 진행해 안전성을 강화한다.

시에서 수거한 식품에 대한 방사능 및 안전성검사의 상세한 결과는 서울시 홈페이지, 서울시 식품안전정보 홈페이지를 통해 시민에게 실시간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일본산 식품 방사능 기획검사는 주 2회 한 달 동안 실시하며, 결과는 160건을 각각 수거·검사한 날로부터 7일~10일 후 나오는 순서대로 즉시 서울시 홈페이지 및 서울시 식품안전정보 홈페이지에 게시한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국내 시장에서 일본산 수산물을 비롯해 수입식품 유통이 활발해져 국민 불안 심리가 상존하는 만큼 서울시는 식품안전 우려를 해소하고 안심하는 먹거리를 위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 식품정책과 02-2133-4735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