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전기버스 114대 추가…19개 노선 확대

내 손안에 서울

Visit3,252 Date2019.07.19 16:33

서울 시내버스에 처음 도입된 전기버스가 도심을 지나가고 있다

서울 시내버스에 처음 도입된 전기버스가 도심을 지나가고 있다

서울시가 올해 전기 시내버스 114대를 추가 도입한다. 지난해 시범사업으로 도입된 29대 전기버스를 포함해 오는 11월부터 연내 운행대수가 총 143대로 늘어 날 예정이다.

전기버스는 주행 시 대기오염물질이 발생하지 않아 CNG버스보다 진일보한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평가 받는다. 특히 버스 1대 당 하루 평균 229㎞의 장거리를 주행하기 때문에 일반 승용차 대비 미세먼지 및 온실가스 배출 절감을 통한 대기환경 개선 효과도 크다.

올해 추가 도입으로 전기버스를 운행하는 시내버스 노선은 기존 3개 노선에서(1711번, 3413번, 6514번) 최대 19개 노선으로 확대된다. 버스회사 성과평가 결과, 충전설비 구축 여부, 녹색교통지역 운영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운행노선을 결정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 2019년 전기버스 운영 운수회사

연번 운수업체 도입노선 배정대수
1 도원교통 1711, 6514 11
2 서울승합 340 5
3 현대교통 7612 14
4 유성운수 750B, 7011 등 12
5 공항버스 605, 6631 12
6 양천운수 602 12
7 동성교통 302, 303 12
8 세풍운수 6513, 6638 12
9 한남여객 5616, 5712 12
10 관악교통 643, 6515 12

서울시는 전기 시내버스를 모두 저상버스로 도입할 계획으로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또한 2025년까지 전기버스를 포함한 친환경 시내버스를 3,000대 수준으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친환경차 도입은 미세먼지 대응 및 버스 고급화를 통한 시민 편의 증진이라는 두 가지 효과를 누릴 수 있는 사업이다”라며 “편리하고 쾌적한 대중교통 이용 환경 조성 및 대기질 개선을 위하여 친환경차 보급 확산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의 : 버스정책과 02-2133-2263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