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공간 ‘여의도 지하 벙커’ 속엔 뭐가 있을까?

정명섭

Visit1,170 Date2019.06.17 15:49

SeMA 여의도 지하벙커

SeMA 여의도 지하벙커

정명섭의 서울 재발견 (41) SeMA 여의도 지하벙커

금융과 방송이 모여 있는 여의도는 늘 복잡하다. 특히 여의도광장 옆의 버스환승센터는 쉴 새 없이 도착하고 떠나는 버스들과 횡단보도를 건너려는 사람들의 발걸음이 정신없이 오가는 곳이다. SeMA 여의도 지하벙커의 출입구는 그렇게 정신없는 버스 환승센터 옆에 조용히 서 있다.

2005년 공사 중에 우연히 발견된 지하벙커는 우리들의 기억 속에서 전혀 존재하지 않았던 것이다. 워낙 비밀리에 만들어지고 유지 된 탓에 언제 공사가 되었는지조차 알 수 없어서 대략 1970년대 중반쯤으로 추정하는 것이 고작이다. 당시 여의도에서는 국군의 날에 각종 행사가 열렸고 박정희 대통령이 참석했는데 지하 벙커의 위치와 출입구를 고려하면 비상시를 대비한 경호 시설로 추정된다. 시간이 흘러서 지켜야 할 대상이 사라졌지만 지하벙커는 여전히 그 자리를 지켰다. 오랫동안 잠들어 있다가 갑작스럽게 발견된 지하벙커는 미래문화유산으로 지정되면서 시민들의 품으로 돌아왔다. 서울시립미술관(Seoul Museum of Art)의 약칭인 SeMA를 앞에 단 채 말이다.

입구는 마치 지하철 출입구처럼 생겼지만 계단을 따라 내려가면 지하철 대신 넓은 공간과 그곳에 전시된 문화와 만날 수 있다. 160평 정도 되는 넓은 공간은 탁 트여 있어서 실제보다 더 넓어 보인다. 이 공간은 문화 예술을 위한 전시공간으로 이용 중이다. 광장처럼 넓은 공간과 각종 파이프들이 거미줄처럼 지나가는 노출 천정, 그리고 중간 중간 마치 커튼이 쳐진 것 같은 내벽들이 독특한 느낌을 선사한다.

SeMA 여의도 지하벙커 VIP 대기실

SeMA 여의도 지하벙커 VIP 대기실

전시된 작품들을 감상하다 보면 오른쪽 측면에 좁은 통로 같은 것과 만나게 된다. 안쪽으로 들어가면 처음 만들었을 당시의 원래 출입구와 함께 역사 갤러리가 된 VIP 대기실이 나온다. 표범가죽 무늬의 소파가 자리 잡고 있는 이곳에는 여의도의 역사와 더불어서 SeMA 여의도 지하벙커에 대해서 소개하는 안내문들이 붙어있다. 안쪽의 유리 격벽 안에는 세면대와 화장실, 그리고 이곳에서 발견된 열쇠 함과 그 안에 들어있는 각종 열쇠들이 전시되어 있다. 은밀히 감춰졌던 공간이 시간이 흘러 역사로 자리매김한 것이다. 역사 갤러리까지 둘러보고 엘리베이터를 타고 지상으로 올라오면 다시 일상으로 돌아올 수 있다. 몇 걸음 떨어져서 나온 곳을 다시 찍으려고 할 때 마다 스쳐지나가는 차와 사람들 때문에 잠시 숨을 골라야만 했다. 우리 곁에 역사가 자리 잡고 있다는 것을 새삼 느끼게 된다.

‘내 손안에 서울’에서는 매주 월요일(발행일 기준) ‘서울 재발견’이란 제목으로 정명섭 소설가가 서울 구석구석 숨어 있거나, 스쳐 지나치기 쉬운, 우리가 미처 몰랐던 보물 같은 이야기를 연재합니다. 정명섭은 왕성한 호기심을 바탕으로 역사를 들여다보며 역사소설과 인문서 등을 쓰고 있으며, <일제의 흔적을 걷다>라는 답사 관련 인문서를 출간한 적이 있습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