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근두근 심장이 먼저 반응! 드럼페스티벌 개봉박두

내 손안에 서울

Visit1,271 Date2019.05.22 16:55

2018 서울드럼페스티벌 현장

2018 서울드럼페스티벌 현장

올해로 21회째를 맞은 서울시 대표 전문 공연예술축제 ‘서울드럼페스티벌’이 “열정을 하나로! 가자, 서.드.페!” 라는 슬로건으로 5월 24일~25일 양일간, 서울광장에서 열린다.

이번 ‘2019 서울드럼페스티벌’은 기존 드럼 마니아만을 위한 전시 체험부스에서 벗어나, 시민 참여프로그램을 대폭 확대해 누구나 드럼과 타악기를 즐길 수 있다.

드럼연주 등을 체험할 수 있는 ▲야마하 부스 ▲코스모스악기 부스 ▲닥터드럼 부스 ▲드럼창고 부스와 즉석 포토존, SNS이벤트를 진행하는 ▲리듬스토어 부스, 직접 악기를 만들어보는 ▲퍼커션센터 부스가 운영된다.

송명훈의 레모드럼서클

송명훈의 레모드럼서클

특히, 올해는 작년에 호평을 받았던 ‘송명훈의 레모드럼서클’, ‘코스모스 드럼배틀’을 확대하여 선보이며, 드럼을 좋아하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야마하 내가 스피드 왕!! 도전’도 새롭게 선보인다. ☞‘레모드럼서클’ 신청(400명)

24일 오후 7시부터는 ‘서울드럼페스티벌’만의 특별한 프로그램 ‘전국드럼경연대회’ 참가자들 중 치열한 심사과정을 거쳐 선정된 수상자 17팀의 특별 공연이 50분간 진행된다.

25일 오후 7시 10분부터는 특별한 사전공연도 준비되어 있다. 서울시 생활예술동아리인 ‘카오스밴드’와 ‘2.7L’의 공연과 ‘이병주 밴드’와 일본 드러머 ‘가네코 나츠키’의 공연을 만날 수 있다.

이틀간 오후 8시부터 10시까지는 최고의 실력을 자랑하는 국내외 드러머(해외 3팀, 국내 6팀)들의 화려한 음악과 퍼포먼스로 채워진다.

시청광장에서 진행하는 드럼페스티벌을 관람하는 시민들

다양한 드럼 전시·체험 부스가 운영된다

이 외에도 올해는 유명 국내외 드러머들과 일반 시민들이 직접 소통하는 ‘네트워크 파티(24일, 사전신청)’와 다양한 악기 전문가들과 함께 의견을 나눌 수 있는 ‘드럼 워크숍(25일)’도 처음으로 개최된다.

서울드럼페스티벌은 누구나 무료로 자유롭게 관람이 가능하고, 축제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드럼페스티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2019 서울드럼페스티벌 ‘아티스트 공연(오후 8시~10시)’ 라인업

연번 출연자 출연일 소개
1
크리스 콜먼
(Chris Coleman)
5.24.~25.
유튜브 250만 조회수를 보유한 세계 최정상급 드럼 연주자
2
KJ 사카
(KJ Sawka)
5.24.~25.
세계 최정상급 일렉트로닉 드러머이자 프로듀서
3
바드 콜스타드
(Baard Kolstad)
5.24.~25.
Roland V-Drum 세계 챔피언이자 핫하게 떠오르고 있는 락 드러머
4
Drum&Beats
(비트인)
5.24.
서울드럼페스티벌에서 재해석되는 한국전통 타악기와 함께하는 드럼 퍼포먼스
5
최기웅 밴드
5.24.
이승환 프로젝트 드러머로 재즈 드러머이자 K팝 드러머
6
SL74
(aka. 이상훈)
5.24.
레트로 비트의 일렉트로닉 드러머로 변신한 드러머 이상훈
7
이도헌&라틴밴드
5.25.
이도헌 모던 재즈 드러머와 라틴밴드의 협연
8
이상민
5.25.
대한민국 레전드 드러머, 드러머들의 Dreamer
9
박영진&김바다
5.25.
‘부기드럼’ 박영진 드러머와 시나위의 기타리스트 김바다의 협연

문의 : 운영사무국 070-7462-1109 , 서울드럼페스티벌 홈페이지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