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통 황홀 ‘서울장미축제’ 인생샷 포인트 7

시민기자 이난희, 문청야

Visit2,349 Date2019.05.20 16:01

"2019 서울장미축제"가 5월 17일부터 6월 2일까지 중랑천변에서 열린다.

‘2019 서울장미축제’가 5월 17일부터 6월 2일까지 중랑천변에서 열린다.

‘2019 서울장미축제’가 ‘장미의 계절’이 시작되었음을 알렸다. 중랑천 장미거리 및 장미터널 일대(5.15km)에 약 20만 주의 장미가 선보인다. ‘로즈 가든&로즈 피크닉’이라는 주제 아래 5월 17일 개막을 시작으로 24~26일 3일간 메인 축제를 열고, 메인 축제 이전과 이후 1주일씩 ‘리틀로즈 페스티벌’을 운영한다.

장미꽃을 싫어하는 사람이 있을까? 가장 좋아하는 꽃으로 장미를 꼽는 사람이 참 많다. 장미가 예쁘기도 하고 향기도 좋기 때문이 아닐까? 17일 ‘서울장미축제’가 시작되었다는 소식에 한달음에 달려갔다. 태릉역 8번 출구에서 묵동교를 건너면 장미축제가 시작되는 서울장미공원문주의 화려한 입구를 만날 수 있다.

행사장의 시작점이라고 할 수 있는 서울장미공원문설주

행사장의 시작점이라고 할 수 있는 서울장미공원문설주

‘서울장미축제’는 중랑천 장미터널, 중화체육공원, 수림대 장미정원, 목동천 장미정원, 장미분수공원, 중랑천로, 겸재교 일원 등 총 7개의 구간에 걸쳐 즐길 수 있다. 발길 닿는 곳마다, 시선 멈추는 곳마다 다 멋진 포토존이다. 그 중 특별한 장미 사진을 남길 수 있는 스팟과 방법을 소개해 본다.

하트 모양의 장미터널과 장미 꽃다발이 그려진 벽화가 실제 빨간 장미와 어우려져 아름다운 동화 같은 분위기를 연출한다

하트 모양의 장미터널과 장미 꽃다발이 그려진 벽화가 실제 빨간 장미와 어우려져 아름다운 동화 속 공간 같은 분위기를 연출한다

➀ 묵동천 장미정원

옆으로 장미 화단이 탐스럽게 가꾸어져 있다. 어렸을 적엔 장미 하면 빨간 장미만 있는 줄 알았는데, 여기선 노란 장미, 파란 장미, 보라 장미, 하늘색 장미 등등 여러 색의 장미를 만날 수 있다.

➁ 장미 전망대 
장미정원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는 장소이다. 가까이서 보는 장미의 모습도 아름답지만 멀리 한눈에 보이는 장미정원도 액자 속의 풍경 같아 보기가 좋다. 활짝 핀 장미사진을 찍으며 즐거워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는 것도 색다른 재미이다.

장미 전망대에서 바라본 장미정원

장미 전망대에서 바라본 장미정원

③ 장미터널
묵동교부터 겸재교까지 장미에 둘러싸인 터널 속을 걸을 수 있다. 가족과 함께 거닐기 좋은 산책로로, 오순도순 이야기하며 걷다보면 5.15km의 장미터널도 짧게만 느껴질 것이다. 

묵동교부터 겸재교까지 이어지는 장미터널

묵동교부터 겸재교까지 이어지는 장미터널

➃ 수림대 장미정원
수림대 장미정원 일대에는 무대도 꾸며져 있다. 시간대별로 중랑 아티스트 버스킹 공연과 자치구 버스킹 공연, 재즈콘서트 등이 공연되고 있다. 실버카페도 있어서 공연도 즐기고 휴식도 취할 수 있는 곳이다.

사랑의 온도 조형물, 장미신전 조형물 등 장미꽃 외에도 여러 조형물이 설치돼 있어 훌륭한 사진 배경이 된다. 반지 모양의 사랑의 온도 조형물의 경우, 측면에 있는 센서에 손바닥을 대고 있으면 체온이 전달되며 여러 가지 색으로 변해 더 인기가 좋다.

➄ 우리동네 팝업가든
중랑구 16개동 주민이 제작한 팝업가든도 볼거리가 많은 장소다. 16개의 정원과 포톤존이 노란 유채꽃밭과 어우러져 무척 화려하다. 팝업가든은 잠깐 나타났다 사라지는 팝업창 같이 행사기간 후 바로 철거되는 정원이다. 중랑구 주민과 16개동 주민센터에서 함께 조성했다고 한다.

다양하게 조성된 팝업가든의 포토존은 취향대로 골라 가면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곳이다. 옹기들로 꾸며진 옹기테마정원, 백설공주와 일곱 난쟁이정원 등 16개동 주민센터에서 자신들만의 개성 있는 정원과 어울리는 포토존으로 꾸며 놓았기에 많은 사람이 줄을 서 가면서까지 사진을 찍고 있었다. 중랑천을 가로질러 반대편으로 오고 갈 수 있는 돌다리 옆으로 조성된 꽃섬도 눈여겨볼 풍경이다.

다양한 조형물과 함께 포토존으로 꾸며진 큐피트로즈가든

다양한 조형물과 함께 포토존으로 꾸며진 큐피트로즈가든

➅ 아트 그늘막
푸드&피크닉가든에 설치된 아트 그늘막은 햇빛을 막아주는 역할뿐만 아니라 장미축제의 분위기를 한층 설레게 한다. 시민들에게 돗자리를 깔고 쉴 수 있는 피크닉 장소로 인기가 좋다. 개막식 날에는 이곳이 무대가 되어 멋진 공연을 선보이기도 했다. 그 옆에 조성된 푸드트럭에서 맛있는 음식까지 먹으면, 더할 나위 없이 기분 좋은 소풍이 될 것이다.

아트 그늘막이 커더란 장미 문양으로 설치됐다.

아트 그늘막이 커더란 장미 문양으로 설치돼 있다.

➆ 천변 조각전
천변을 따라 걸으면서 만날 수 있는 크라운해태 조각전도 눈여겨볼 만하다. 여느 조각 전시회 못지않게 수준 높은 솜씨의 예술작품들이 발길을 사로잡는다.

천변 따라 볼 수 있는 조각품들과 유채꽃밭이 눈을 즐겁게 한다.

천변 따라 볼 수 있는 조각품들과 유채꽃밭이 눈을 즐겁게 한다.

이런 아름다운 장미를 카메라에 잘 담고 싶다면, 사진을 찍는 시간도 중요하다. 사진을 영어로 말하면 ‘Photography’이다. ‘Photo(빛)’와 ‘Graphy(그리다)’가 합해진 말로, 즉 사진이란 빛을 잘 그린 것이다. 빛으로 잘 그리기에 유리한 시간은 동트기 전 시간과 해가 진 이후의 시간이다. 이를 ‘매직아워(Magic Hour)’라고 한다. 매직아워는 일출 또는 일몰 후 수십 분 정도 체험할 수 있다. 이때 사진을 찍으면 색상이 부드럽고 인상적인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이왕 사진을 찍으려면 인생샷을 건질 수 있는 최적의 시간을 이용해 보자.

장미꽃은 컬러사진으로 표현하기 좋은 소재이다. 컬러사진은 풍부한 색감을 이용하여 화사함을 나타내주면 좋다. 특히 사진을 찍을 때 주제와 부제를 생각해서 담아보자. 예를 들어 사람을 주제로 장미를 부제로 표현하든지, 빨간 장미를 주제로 주황색 장미를 부제로 활용하는 식이다.

중랑천. 장미뿐만 아니라 유채꽃도 만날 수 있다. 저녁엔 조명까지 더해져 더 분위기 좋은 사진을 얻을 수 있는 곳이다.

중랑천. 장미뿐만 아니라 유채꽃도 만날 수 있다. 저녁엔 조명까지 더해져 더 분위기 좋은 사진을 얻을 수 있는 곳이다.

서울장미축제는 해가 거듭될수록 축제 구역이 넓어지고 축제를 위해 정성을 기울인 흔적이 돋보였다. 식물들의 습성을 따져 식재하고, 보기 좋은 색깔을 고민해가며 꽃을 심은 것들이 느껴진다. 한 시민은 “이 정도면 왕과 왕비 부럽지 않다”고 웃으며 소감을 말하기도 했다.

야외 플라워 포토존

야외 플라워 포토존

자전거를 타고 달리며 장미축제를 즐기는 시민

자전거를 타고 달리며 장미축제를 즐기는 시민

메인 행사가 열리기 전에 둘러본 ‘2019 서울장미공원’이 이 정도라니, 오는 24~26일 동안 열리는 메인 행사는 얼마나 더 풍성할까. 장미가 지기 전에 꼭 들려 서울에서 가장 예쁜 축제를 놓치지 말기를 바란다.

■ 2019 서울장미축제  
○ 교통 : 지하철 7호선 먹골역 7번 출구 또는 중화역 4번 출구에서 도보 10분, 지하철 6호선 태릉입구역 8번 출구에서 묵동교 건너 중랑천 둔치 진입후 도보 3분 
○ 리틀로즈페스티벌 : 5.17~23. / 5.27~6.2.
○ 메인행사 : 5.24.~26. 
○ 홈페이지 : http://seoulrose.jungnang.go.kr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