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4·19사거리·우이동 일대 도시재생 본격 추진

내 손안에 서울

Visit1,104 Date2019.04.22 16:35

4·19 사거리 및 우이동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사업 대상지

4·19 사거리 및 우이동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 사업 대상지

중심시가지형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선정된 ‘강북구 4·19사거리 및 우이동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이 지난 4월 19일 2019년 제1회 도시재생위원회의 심의를 통과했다.

해당 대상지는 강북구 4·19사거리 일대와 우이동 일대의 2개 권역으로 나뉘어져 북한산 자락으로 넓게 분포되어 있으며 면적은 약 62만 8,000㎡이다.

이 지역은 독립운동거점이자 민주화 성지로서 국립4·19민주묘지를 포함해 봉황각, 광복군 합동묘소, 이시영선생 묘, 이준열사 묘 등 역사자원과 북한산 둘레길이라는 천혜의 자연 자원을 보유하고 있다. 역량 있는 지역공동체 활동도 활발해 발전 잠재력 또한 지니고 있는 지역으로 도시재생활성화 사업이 절실히 필요하다.

그동안 시는 ‘2030 서울플랜’과 ‘2025 서울시 도시재생 전략계획’에 따라 4·19사거리 일대를 서울 동북권의 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한 실행계획으로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 용역을 2017년부터 진행해 왔다.

특히 지역 문제를 공유·해결하기 위해 지역과 현장 상황에 맞는 사업을 발굴하는 등 지역에 대한 애착심 고취와 역량 강화, 사업집행의 효율성을 높이는데 초점을 맞췄다.

‘4·19로 역사문화거리 조성’ 등 9개 마중물사업에 시비 200억 원 투입

구체적으로는 역사문화예술특화거리 조성, 주민활동 복합거점 조성 등 ‘마중물 사업 9개’와 ‘협력사업 11개’ 총 20개 사업이 574억 원 규모로 추진된다.

마중물사업은 다시 핵심사업 2개소와 일반사업 7개소로 나눠 추진되며, 전액 시비로 200억 원이 투입된다.

시는 2019년 우선사업으로 ▲4·19로 역사문화거리 조성, ▲주거지 골목길 활성화 사업(삼양로 139길), ▲마을 마케팅 및 브랜딩 사업 등 3개 사업에 대한 설계를 금년 상반기에 착수한다.

한편, 이에 앞서 4월 16일 ‘국립4·19민주묘지 재생 공론화 세미나’를 개최해, 주민 등 전문가가 참여하여 많은 관심과 토론을 가졌다. 서울시는 내년도 국립4·19민주묘지 재생 공론화 사업을 국가 보훈처와 공동으로 용역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김선순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4.19사거리 일대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낙후된 지역 이미지를 탈피하고 창동·상계 新경제중심권과 연계하여 수도권 동북부를 견인할 역사·문화예술·여가의 중심지로 조성해 나갈 것”이라며, “협력사업 병행추진으로 사업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지역주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문의 : 동북권사업과 02-2133-8288 , 서울도시재생포털 , 4.19도시재생지원센터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