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캐슬’도 몰랐던 특별한 과학 강의 신청하세요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5,797 Date2019.03.22 15:58

서울시립과학관 전경

서울시립과학관 전경

얼마 전, 자식 교육에 대한 지나친 부모의 욕심과 우리 교육 현실을 다룬 드라마 ‘SKY캐슬’이 인기를 끌며 화제를 모았습니다. 드라마를 보며 ‘진짜 교육’이란 무엇일까 곰곰히 생각하게 됐는데요, 서울에 진짜 교육, 진짜 과학에 대한 생각을 새롭게 환기를 시켜주는 곳이 있습니다. 서울시 유일의 청소년 과학관인 ‘서울시립과학관’에서 오는 4월 25일(매주 목요일)까지 특별한 강의를 진행합니다. 새학기, 과학에 대한 흥미를 높이고 싶다면 한 번 신청해보세요!

서울시립과학관에서 올해 과학사에서 큰 의미를 가지는 사건을 기념하고, 소개하는 ‘과학 알고 있슈(issue)’ 강연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강연은 올해 과학사 측면에 4가지 화제 뉴스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과거 과학의 중요 업적들이 현재 과학기술의 연구와 우리의 일상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짚어보며, 미래 과학기술 발달과 사회의 변화에 대한 이해를 넓힐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올해 과학사 측면 화제의 뉴스 4가지

우선 오는 5월 20일부터 국제단위(SI) 중 4개의 정의가 새로워진다. 질랑(kg, 킬로그램)은 플랑크 상수(h), 전류(A, 암페어)는 기본전하(e), 온도(K, 켈빈)는 볼츠만 상수(k), 물질의 양(mol, 몰)은 아보가드로 상수(NA)라는 값을 기반으로 고정된다. 이와 관련해 지난 21일 재정의의 의미, 단위의 중요성 등에 대해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이호성 박사가 첫 강의를 진행했다.

또한 올해는 인간이 달에 첫 발자국을 남긴 지 50주년이 되는 해이다. 아폴로 11호의 선장 닐 암스트롱이 1969년 7월 20일에 달에 착륙한 것을 기념해 한국천문연구원 황정아 박사가 서울시립과학관에 와서 달 탐사의 과정과 우리나라의 천문 분야의 미래에 대해 얘기할 예정이다.

이어 올해로부터 150년 전, 1869년 러시아 화학자 멘델레예프가 원소의 특성을 나열한 주기율표를 만들었다. 당시 63개 원소로 미완성이었던 주기율표가 현재는 118개로 채워졌으며 그 역사와 의미를 이정모 서울시립과학관 관장이 연사로 나선다.

마지막으로 아인슈타인의 일반상대성이론이 1919년 개기일식 관측을 통해 처음 입증된 지 100주년 되는 해 역시 2019년이다. 중력이 빛을 휘게 한다는 내용의 상대성이론이 현대 물리학에 어떻게 기여했으며 일상생활에는 어떻게 활용되고 있는지 건국대학교 이종필 교수가 상세하게 소개해준다.

중학생 이상 청소년이면 서울시립과학관 홈페이지에서 사전 예약하거나 현장 접수를 통해 참여할 수도 있다.

2019 과학, 알고있슈 03.21 의 해 03.28 50주년 04.04 150주년 04.25 100주년

회차 날짜 제목 강연자 소속
2회
03.28
<아폴로 11호 달착륙> 50주년
황정아 박사
한국천문연구원
3회
04.04
<주기율표 발표> 150주년
이정모 관장
서울시립과학관
4회
04.25
<일반상대성이론 입증> 100주년
이종필 교수
건국대학교

이정모 서울시립과학관장은 “이번 특별기획 강연은 과학사에서 한 획을 그은 이슈들을 기념하여 이에 대해 상세하게 알아보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라며, “재미만이 아닌 전문가들의 깊이 있는 설명까지 더해져 과학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 2019년 과학, 알고 있슈(issue)
○장소 : 서울시립과학관 사이언스 홀
○일시 : 목요일 19:00~ 20:30 (90분)
○대상 : 중고등학생 및 일반인 (정원 70명)
○강연료 : 5,000원 (예약 및 현장 접수)
서울시립과학관 홈페이지 > 교육 및 행사 > 과학강연 > ‘2019년 과학, 알고있슈(issue)?’ 클릭 신청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