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32 올림픽 유치를 위한 개최 후보 도시로 선정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402 Date2019.02.11 20:22

서울과평양이손에손잡고

2032 남북 평화 올림픽 유치를 위한 개최 후보 도시로 서울시가 선정됐다

동서 진영의 냉전을 녹이고 대한민국을 세계무대에 알린 화해와 화합의 이벤트였던 88서울올림픽의 열기와 감동이 다시 한 번 서울에서 재현될 수 있을까? 서울시가 2032년 하계올림픽 최종 개최지로 가는 첫 관문을 통과했다.

서울시는 11일 충청북도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대의원총회 투표 결과 ‘서울’이 ‘2032년 제35회 하계올림픽’ 국내 유치도시로 최종 결정됐다고 밝혔다.

투표에 앞서 박원순 시장은 15분간 프레젠테이션을 통해 서울이 올림픽 개최도시가 되어야 하는 당위성과 서울시의 유치방안을 직접 발표했다. 625년 간 이어온 한반도 대표도시로서의 역사성과 상징성, 안정적인 대회 준비와 개최를 위한 재정적 역량, 준비된 인프라와 글로벌 도시 경쟁력, 그리고 남북 공동개최를 위한 준비사항 등을 적극적으로 피력했다.

‘2032 제35회 하계올림픽’ 국내 유치도시는 서울과 부산이 경쟁했으며, 최종 선정된 서울시는 결과 발표 직후 대한체육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최종 개최지 선정을 목표로 본격적인 준비에 나섰다.

서울과 경쟁할 후보로 인도 뭄바이, 중국 상하이, 호주 멜버른, 이집트 카이로-알렉산드리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등 해외 유수 도시들이 도전장을 낸 상태다.

서울시는 후보도시들과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IOC가 제시한 ‘올림픽 어젠다 2020’에 부합하는 효율적인 유치전략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올림픽 어젠다 2020’은 새로운 경기장을 짓지 않고 가능한 기존 시설을 활용해 경제적인 올림픽을 지향하는 IOC의 비전에 해당한다.

또한 국제적인 스포츠 도시로서의 경험과 매력 알리기에도 나선다. 내년 11월 서울에서 열리는 ‘제25차 국가올림픽위원회연합(ANOC) 총회’를 적극 지원해 서울을 방문하는 IOC 위원과 국가올림픽위원회(NOC) 집행위원에게 대규모 국제행사 개최 역량과 노하우를 각인시킨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작년 남북 정상회담에서 양측이 합의한 ‘2032년 올림픽 남북 공동개최 협력’도 본격 추진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2016년 ‘서울-평양 포괄적 도시협력 구상’ 발표 이후 사회‧문화, 경제개발, 도시인프라 분야에서 이미 평양과의 교류를 위한 다각도의 준비를 해온 만큼, 관련 논의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는 대한체육회와 상반기 중 올림픽 유치 기본계획수립에 돌입, 문화체육관광부의 국제행사개최계획서 승인, 기획재정부의 타당성 조사 및 승인 등 남은 절차를 마무리하고 남북 간 논의를 위해 통일부, 문체부 등 중앙정부와 구체적인 협의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후 IOC에 유치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한편, 올림픽은 국민적 지지와 참여가 반드시 필요한 국가 행사인 만큼, 시민과 체육인들의 자발적 참여를 기반으로 하는 ‘(가칭)시민유치준비위원회’를 구성해 올림픽 유치에 대한 열기를 확산하고, 공감대 확대를 위한 토론회, 학술대회 등 다양한 활동도 지원할 예정이다.

문의 : 체육정책과 02-2133-2678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