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 역사의 현장 속으로…시민답사 신청하세요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1,053 Date2019.02.07 16:57

서울 3·1운동 당시의 종로 일대

서울 3·1운동 당시의 종로 일대

서울역사편찬원은 2019년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3·1운동의 시발점이자 중심지였던 서울 곳곳의 역사적 현장을 둘러보는 시민답사를 진행한다.

1919년 3월 1일, 서울 탑골공원에서 시작된 만세 함성은 전국으로 퍼져나갔고, 해외로까지 전파되었다. 일제강점기에 나타난 최대 규모의 민족운동이자, 제1차 세계대전 이후 전승국의 식민지에서 최초로 일어난 대규모 독립운동인 3·1운동은 국내외 항일독립운동의 원동력으로 우리 역사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로 기억되고 있다.

① 3월 9일, 첫 답사는 3·1운동 태동의 현장을 찾아간다. 천도교, 기독교, 불교 등 당시 각 종교의 민족지도자들의 회합을 보여주는 장소와 3·1운동의 중심이었던 학생들의 움직임을 따라가 볼 예정이다.

② 3월 16일, 두 번째 답사는 독립선언서의 인쇄 과정과 태화관에 모였던 민족대표 33인들, 그리고 탑골공원을 시작으로 벌어졌던 서울 3·1운동 그날의 만세시위가 실제로 서울 시내에서 어떻게 벌어졌는지 주요 현장들을 찾아간다.

③ 3월 30일, 세 번째 답사는 버스를 타고 이동, 서울에서 3·1운동이 확대 및 전파되는 과정을 따라가 본다. 당시 3월 1일 이후에도 지속된 서울에서의 만세시위가 언제, 어떻게, 전개되었을까 라는 물음의 답을 얻기 위해 서울 사대문 밖에서 벌어졌던 만세시위의 현장을 방문할 것이다.

④ 4월 6일, 마지막 답사에서는 독립운동가들의 체포와 재판, 그리고 수감과 순국의 현장을 방문한다. 만세 시위에 참가했던 많은 독립운동가들이 체포되어 재판 받았던 경찰서와 재판소 터, 수감되거나 순국한 형무소 등에서 3·1운동의 역사적 의미와 독립운동가들의 희생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되새겨보는 뜻깊은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

시민답사는 총 4회에 걸쳐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진행된다. 참가자 접수는 2월 8일부터 시작되며, 참가대상은 매회 40명씩 추첨을 통해 선발한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역사편찬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4시간 정도의 도보에 무리가 없는 시민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선발된 참가자는 답사에 필요한 개인 용품(물, 모자 등)을 준비해 참석하면 된다.

이상배 서울역사편찬원장은 “서울은 3·1운동이 시작된 곳이자 많은 독립운동가들의 순국 현장이기도 한 역사적 장소”라며,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진행되는 이번 답사를 통해 시민들이 3·1운동의 역사적 의미와 독립운동가들의 희생으로 오늘날 우리가 있음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3·1운동 100주년 기념 현장 시민답사 일정

회차/날짜 답사코스
1차 3.9(토)
서울 3·1운동의 태동
천도교중앙대교당 – 승동교회 – 이상재집터, 최린집터(헌법재판소) – 손병희집터 – 유심사 터 – 중앙고등학교
2차 3.16(토)
서울 3·1운동과 그날의 만세시위 현장
보성사 터(수송공원) – 태화관(태화빌딩) – 탑골공원 – 보신각 – 대한문 – 한국은행 광장 앞 3.1운동 기념 표석
3차 3.30(토)
서울 3·1운동의 확대와 전파(버스이동)
서울역 – 마포전차종점・3.1운동시위지(불교방송국) – 진관사
4차 4.6(토)
체포와 재판, 그리고 수감과 순국
종로경찰서 터(종로3가역 장안빌딩) – 경성법원(SC제일은행 본점) – 서대문형무소역사관

※ 본 일정은 변경될 수 있음

문의 : 서울역사편찬원 02-413-9511 , 서울역사편찬원 홈페이지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