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교육의 핫플레이스, 서울시립과학관

명민호 명민호

Visit669 Date2019.01.11 13:00

명민호가 그리는 서울이야기 (18) 잘 생겼다! 서울시립과학관
명민호가 그리는 서울이야기 (18) 잘 생겼다! 서울시립과학관

겨울방학이 한창인 지금, 호기심 충만한 아이들의 눈길을 끄는 곳 서울시립과학관을 찾아가보자.

우주탐험을 꿈꾸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는 지구와 가장 닮은 행성인 ‘화성’에 관한 특별기획전 ‘PLANET MARS 687’를 추천한다. 화성탐사의 역사와 인류의 도전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기회다. 관람시간은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5시30분까지다.

그밖에 상설전시장 G(환경,건축), O(인체), B(뇌과학,우주), R(에너지)전시실은 해설프로그램을 운영해 관람객들의 이해를 돕고 있다. 전시실의 주제 및 심층해설을 듣고 싶다면 ‘전시실 돋보기’(25분)를, 과학관 소개와 대표 전시물에 대한 가이드해설은 ‘과학관 맛보기’(55분)를 선택해 들으면 된다.

각 전시실에서는 전시 연계 과학체험활동 ‘오늘의 이벤트’를 진행한다. 성인은 참여할 수 없고, 회당 인원수는 10명이다. 현재는 겨울방학을 맞아 ▲컬러풀한 여행(광물과 암석, G전시실, 10세 이상) ▲더부룩마블(효소와 소화, O전시실, 8세 이상) ▲오늘밤엔 무슨 별자리?(계절별자리, B전시실, 10세 이상) ▲북 치키치키(마찰전기, R전시실, 8세 이상)이 준비되어 있다.

그밖에 뇌파를 이용한 2인대결 구도의 게임, 입체영상으로 우주의 신비를 체험해보는 ‘3D 스페이스’, 지진을 체험해보는 4D 영상관 ‘Q라이드’ 등의 프로그램도 상시 진행된다. 현장접수 또는 인터넷 접수가 가능하며, 시간표는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지난 1월 6일, 부분일식을 관찰하는 특별 관측회가 열리기도 했다. 이처럼 서울시립과학관에서는 그냥 지나칠 수 있는 일상 속의 자연현상들을 특별한 사건으로 기억할 수 있는 기회들을 마련하고 있다. 수시로 홈페이지의 공지사항을 확인하면서 관심이 가는 프로그램에 꼭 참여해보자.

서울시립과학관은 7호선 중계역과 하계역을 오가는 셔틀버스를 운영하고 있어 대중교통 이용 시 시간표를 확인해두면 좋다.

소소한 일상을 사랑스럽고 포근한 감성으로 담아내는 만화 일러스트레이터 명민호 작가가 내손안에서울과 함께 서울의 이야기들을 그림으로 전한다. 인스타그램 @93.minho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