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해년 첫 해돋이, 서울 ‘이곳’에서 특별하게 맞이해!

명민호 명민호

Visit645 Date2018.12.28 13:32

명민호가 그리는 서울이야기 (15) 서울 해맞이

명민호가 그리는 서울이야기 (17) 서울 해맞이

새해가 되면 가장 먼저 해야 하는 일, 바로 해맞이다. 새해 첫날이 되면 떠오르는 해를 보기 위해 교외로 나가지만, 서울에도 이에 못지않은 해맞이 명소가 있다.

대표적인 명소로 남산을 빼놓을 수 없다. 서울 중구와 용산구 사이에 위치한 산으로, 매년 열리는 해맞이 행사에 많은 이들이 참여한다. 남산 팔각정으로 올라가는 길에서 내려다 본 서울의 풍경이 일품이다.

응봉산은 앞으로 한강이 흐르고, 뒤로 남산이 있어 예로부터 멋진 풍광으로 소문난 곳이다. 이곳은 도심 속 일출 명소인 동시에 야경명소이기도 한데, 한강과 서울숲 등 서울 풍경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어 1년 내내 시민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아차산도 매년 4~5만여 명이 새해를 맞기 위해 찾는 장소다. 광나루역, 아차산역에서 시작해서 정상까지 가기도 부담없고, 해맞이 광장까지 가는 약 1.1㎞의 등산로를 청사초롱이 환히 비춰준다. 특히 대형 드론 2기가 비행하는 ‘신년 축하 퍼포먼스’가 열릴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산이 아닌 서울 내 대형 공원에서도 새해 해돋이를 감상할 수 있는데 마포구 하늘공원에서는 ‘대북 타고’, ‘새해 소원지 쓰기’ 등의 행사가 진행되고,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몽촌토성(망월봉)에서는 ‘소원지 작성’, ‘토정비결 보기’, ‘소망의 종 타종 체험’ 등이 열린다.

이밖에 서울시내 해돋이 명소는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클릭 ☞ 지도에서 보기)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서울의 일출 예정 시각은 오전 7시 47분이다. 각 장소별 시작 시간이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해맞이 장소를 방문하기 전 해당 구청의 홈페이지나 전화 등을 통해 미리 확인하는 것이 좋다.

또 야외에서 장시간 일출을 기다려야 하는 만큼, 보온이 잘되는 옷과 방한용품을 준비할 필요가 있다. 만약을 위해 손전등과 아이젠, 따뜻한 음료 등도 챙겨가자.

2019년 기해년, 새해 첫 해돋이를 보며 건강과 소원을 기원해보자. 활기찬 한 해를 맞이할 수 있을 것이다.

소소한 일상을 사랑스럽고 포근한 감성으로 담아내는 만화 일러스트레이터 명민호 작가가 내손안에서울과 함께 서울의 이야기들을 그림으로 전한다. 인스타그램 @93.minho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