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유아 ‘차량 갇힘사고 대응’ 체험장 생겼다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659 Date2018.12.13 17:10

양천소방서 내에 조성된 국내 최초 ‘차량갇힘 생존체험장’

양천소방서 내에 조성된 국내 최초 ‘차량갇힘 생존체험장’

어린이가 자동차 안에 고립되는 ‘차량 갇힘 사고’가 해마다 증가하는 가운데, 양천소방서 내에 차량에 갇혔을 때 아이 스스로 생존법을 익히는 체험장이 국내 최초로 생겼다.

아이들은 체험을 통해 안전벨트를 푼 후 운전석으로 이동, 핸들을 엉덩이로 깔고 앉아 ‘빵빵’ 경적을 울려 자신이 갇혔다는 사실을 외부에 알리고 구조를 요청하게 된다.

아이들이 쉽게 따라 부르며 대처법 순서를 익힐 수 있도록 ‘엉덩이 빵빵’ 동요도 제작했다. 또 모형차량은 유아들이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소방캐릭터로 디자인했다.

한 아이가 양천구 소방서 체험장에서 차량에 갇혔을 때 대처방법을 배우고 있다.

한 아이가 양천구 소방서 체험장에서 차량에 갇혔을 때 대처방법을 배우고 있다.

체험은 ‘엉덩이 빵빵’ 동요 따라 부르기 → ‘안전띠를 풀어요!’ → ‘엉덩이로 깔고 앉아 경적을 눌러요!’ → ‘어른이 올 때까지 계속해요!’ 과정으로 진행된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양천소방서 내에 ‘차량 갇힘 생존체험장’을 설치, 어린이집, 유치원 등 미취학 아동들을 대상으로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방문·체험을 원하는 시민은 양천소방서(홍보교육팀 02-2652-5084)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차량 문 개방 관련 구조신고는 월별, 계절을 가리지 않고 연중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유아가 차량에 갇혔을 경우 겨울철엔 한랭사고, 여름철엔 온열사고로 생명에 위험이 처해질 수 있는 만큼 유아와 동승한 운전자는 차에서 잠깐 자리를 비울 때에도 아이를 반드시 함께 데리고 내려야 한다.

문의 : 양천소방서 02-2652-5084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