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을 바꾸는 17가지 방법…‘지속가능발전목표’ 수립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97 Date2018.11.30 14:46

박원순 시장인 30일에 열린 ‘2018 서울 지속가능발전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인 30일에 열린 ‘2018 서울 지속가능발전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서울시는 30일 서울시청에서 학계, 지방자치단체, 시민단체 등이 한자리에 모여 ‘2018 서울 지속가능발전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그동안 시는 제1기 지속가능발전위원회 설치(2013년 9월)를 시작으로 지속가능 발전 기본계획 및 지표 수립(2015ssus 4월), 기본조례 제정(2017년 1월), 이행계획 수립(2017년 4월)을 거쳐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자체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를 수립(2017년 11월)했다.

■ 서울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2030
○ 지속가능도시 구현을 위한 서울의 지향점을 담은 것으로, 17개 목표 및 96개 세부목표로 구성
○ 전 세계적 목표인 UN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를 인구 천만도시 서울의 특색에 맞게 새롭게 방향과 목표를 설정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
○ 서울시가 당면하고 있는 주요과제인 시민의 먹거리 안전(시민의 건강한 삶 보장, 에너지 기본권 보장, 양질의 일자리 확대, 미세먼지 감축 등의 내용이 고루 포함
※ UN 지속가능발전목표(UN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2016~2030)
○ 새천년 개발목표(MDGs, 2001~2015)의 기한 도래로 UN이 향후 15년간 국제사회가 추구해야 할 공동목표로 제시
서울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2030 1. 빈곤 : 모든형태의 빈곤 종식을 위한 노력 2. 식량/농업 : 시민의 먹거리 안전과 영양균형을 위한 도농 유통구조개선 및 도시농업지원 3. 건강/웰빙 : 시민 모두의 건강한 삶 보장과 웰빙 증진 4. 교육 : 모두에게 포용적이고 공평한 양질의 교육 보장 및 평생학습 기회 제공 5. 성평등 : 성평등한 사회환경 조성과 여성의 역량 강화 6. 물 : 건강하고 안전한 물순환도시 조성 7. 에너지 : 에너지 기본권 보장, 신재생에너지 비율 확대 및 에너지 효율 제고 8. 일자리/경제성장 :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경제성장 및 양질의 일자리 확대 9. 산업화/혁신 : 친환경적이고 편리한 사회기반시설 확충 및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산업화 장려 10. 불평등 : 모든 형태의 불평등 감소를 위한 노력 11. 도시/공간 : 시민 모두가 안심하고 살 수 있는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도시 조성 12. 지속가능한 소비·생산 : 지속가능한 소비와 생산양식의 생활화 지원 13. 기후변화 : 기후변화 대응 모범도시 조성 14. 해양생태/자원 : 한강의 자연성 회복을 통한 해양생태계 보전 15. 육상생태/자원 : 도시 내 자연생태계의 보전과 회복을 통한 생물다양성 증진 16. 정의/제도 : 정의로운 서울을 위한 투명하고 포용적인 제도 구축 17. 글로벌 파트너십 : 지속간으발전의 글로벌 선도도시로서 해외도시와의 교류협력 강화

서울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2030

특히 이번 토론회는 2016년부터 진행해 온 서울 SDGs 2030의 마지막 단계인 ‘지표’ 설정을 진지하게 숙의하는 자리로, 3년간의 수립과정이 드디어 완결되는 셈이다.

‘국내외 도시의 SDGs 이행현황 및 시사점’(정소윤 한국행정연구원 부연구위원), ‘서울 SDGs 지표 개선방안’(김고운 서울연구원 부연구위원)의 주제 발표에 이어 종합토론은 김일중(동국대학교 국제통상학과 명예교수) 제3기 지속가능발전위원회 부위원장이 좌장을 맡아 진행했다.

서울시는 정책토론회에서 제시된 다양한 논의결과를 반영하여 내년 상반기 서울 SDGs 2030의 지표 및 평가체계를 완성하고,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행정과 정책을 개선하는 선순환 과정을 안착시켜 나갈 것이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는 2016년부터 자체적으로 SDGs 수립을 준비하는 등 세계 어느 도시보다 지속가능발전을 선도적으로 추진해왔으며, 지표가 수립되면 서울시만의 고유한 SDGs가 완성된다. 앞으로도 서울시가 지속가능 도시의 구심점이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