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택 시민의 삶을 바꾸는 서울의 공공주택

명민호 명민호

Visit1,162 Date2018.11.29 18:01

명민호가 그리는 서울이야기 (13) 공공주택

명민호가 그리는 서울이야기 (13) 내 삶을 바꾸는 서울 10년 혁명 – 서울공공주택 확대

서울시는 2022년까지 5년간 서민 주거안정을 위해 임차보증금 지원 및 역세권 청년주택, 사회주택 등 공공주택 24만 가구를 추가 공급한다.

24만 가구 중 시가 공급하는 ‘공공임대주택’가 12만, 공공이 지원하고 민간이 공급하는 ‘공공지원주택’이 12만 가구다.

이는 총 14만 가구를 공급했던 지난 6년(2012~2017)보다 약 2배 많은 물량이다. 특히, 절반이 넘는 14만 5,000가구를 대학생과 신혼부부 등 2030 청년세대에 집중 공급한다.

공공지원주택의 대표 사업인 ‘역세권 청년주택’은 공공과 민간이 힘을 합쳐 대중교통 중심 역세권에 청년들을 위한 임대주택을 제공하는 사업으로 5년간 8만 가구를 공급한다.

현재 55개 사업장 중 16개소(8,200가구)가 사업인가를 완료했으며, 나머지 39개소(1만 4,300가구)는 사업인가를 진행‧준비 중이다.

또한, 목돈 마련이 어려운 취업준비생, 사회초년생, 신혼부부의 주거비용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임차보증금 융자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청년 임차보증금 지원’ 사업은 만19~39세의 청년들 중 취업준비생, 대학(원)생, 사회초년생(재직기간 5년이내)을 대상으로 하며, 임차보증금의 88%(최대 2,500만 원)범위 내에서 대출해주고, 서울시가 연 이자 중 2%를 지원한다.

‘신혼부부 임차보증금 지원’ 사업의 경우, 전월세보증금을 최대 2억 원(임차보증금의 90% 이내)까지 융자해준다. 특히, 시가 대출금리의 최대 1.2%p까지 이자를 보전해줘 이자부담을 타 전세자금대출에 비해 절반정도로(약 1.7%p) 낮췄다.

이와 관련해 서울주택도시공사는 항동 2·4지구와 마곡지구 등 국민임대주택 569세대 입주자 모집을 진행한다. 신청접수는 12월 10일과 11일 이틀간 온라인으로 진행하며, 입주시기는 2019년 6~7월경이다. 모집공고문 보러 가기☞ 클릭

문의 : 다산콜센터 02-120, 청년주거포털 홈페이지

소소한 일상을 사랑스럽고 포근한 감성으로 담아내는 만화 일러스트레이터 명민호 작가가 내손안에서울과 함께 서울의 이야기들을 그림으로 전한다. 인스타그램 @93.minho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