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인권선언 70주년 전시‧체험‧콘서트 열린다

내 손안에 서울

Visit598 Date2018.11.29 17:15

세계인권선언 70주년을 맞아 12월 3일부터 10일까지 ‘모두를 위한 선언’ 시민참여행사가 서울시청과 시민청에서 열린다

세계인권선언 70주년을 맞아 12월 3일부터 10일까지 ‘모두를 위한 선언’ 시민참여행사가 서울시청과 시민청에서 열린다

서울시는 세계인권선언 70주년을 맞아 12월 3일부터 10일까지 서울시청 1층과 지하 시민청에서 우리 사회의 약자, 소수자와의 공존을 강조하는 ‘모두를 위한 선언’ 시민참여 문화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세계인권선언은 1948년 12월 10일 제3회 국제연합(UN) 총회에서 채택됐다. 1950년 결의를 통해 매년 해당 날짜를 국제적으로 ‘인권의 날(Human Rights Day)’로 기념하고 있으며, 서울시도 2013년부터 시민과 함께하는 인권문화행사를 개최해오고 있다.

이번 행사는 세계인권선언의 과거와 현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인권전시(12.3~10, 서울시청 신청사 1층), 어린이들이 다양성의 가치를 배울 수 있는 ▴어린이 인권체험(12.6~7, 9~10, 서울시청 신청사 지하 1층 시민청 갤러리), 소수자들의 목소리를 담은 ▴인권토크콘서트(12.4, 서울시청 신청사 지하 2층 시민청 바스락홀) 등으로 구성됐다.

우선 12월 3일부터 10일, 오전 9시부터 저녁 6시까지 서울시청 1층 로비에서는 세계인권선언문 탄생 역사와 21세기를 살아가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담은 영상을 관람할 수 있는 ‘세계인권선언 기획전시-모두를 위한 선언’을 국·영문으로 운영한다.

특히 인권재단 사람과 구글이 협업해 제작한 영상과 일산 동구 정발초등학교 학생들이 직접 만든 영상이 전시된다.

12월 6일~7일(단체관람), 9일(개인관람)~10일(단체관람)에는 어린이 눈높이에 맞춘 인권-세계선언문 해설과 함께 퍼즐 맞추기, 다양성 인식 확대를 위한 인형극 ‘망태 할아버지가 온다’가 펼쳐진다. 체험 예약 바로가기 ☞ 클릭

12월 4일 오후 5시 30분 시민청 지하2층 바스락홀에서는 차별을 극복하기 위한 소수자들의 ‘진짜’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

인권재단 사람의 정민석 사무처장의 진행으로 여성주의 연구활동가 권김현영, 숙명여대 홍성수 교수의 대중 강연과 페미니즘 래퍼 ‘슬릭’, 장애여성공감 지적장애여성합창단 ‘일곱빛깔 무지개’, 아프리카 뮤지션 ‘스트롱 아프리카’의 공연이 이어진다. 토크콘서트는 수어와 문자통역으로도 진행된다. 토크콘서트 예약 바로가기 ☞ 클릭

문의 : 인권담당관 2133-6378, 6399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