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입학 첫 관문, ‘취학통지서’ 온라인 뚝딱 제출!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5,019 Date2018.11.26 16:52

초등학교 입학식

초등학교 입학식

어느덧 가까워진 연말, 이맘때 7세 아이들은 떨리는 마음으로 학교에 들어갈 채비를 합니다. 내년에는 2012년생 용띠 아이들이 입학을 기다리고 있는데요. 입학 전 제출해야하는 취학통지서가 곧 발급됩니다. 특히 서울시는 취학통지서 온라인제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니 미리 알아두시면 도움이 되실 거예요. 12월 3일부터 14일까지 공인인증서만 있다면 부모님, 세대주는 물론 조부모님도 신청할 수 있어요. 초등학교 입학으로 가는 첫 걸음, 보다 편리하게 시작해보세요.

2012년생 만 6세 아동 대상, 12월 3일부터 14일까지

서울시가 2019학년도 초등학교 취학아동을 대상으로 ‘취학통지서 온라인제출 서비스’를 12월 3일부터 실시한다. 대상은 원칙적으로 2012년 1월 1일부터 2012년 12월 31일 사이에 출생한 만 6세 아동이다.

서울시 취학통지서 온라인제출 서비스는 온라인으로 취학통지서 내용(초등학교, 예비소집일시 등)을 확인 후 바로 해당 초등학교에 온라인으로 제출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이다.

온라인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12월 3일 오전 10시부터 14일 오후 6시까지 서울시 홈페이지에 접속해 공인인증서를 통해 본인 확인을 받은 후 제출하면 된다.

본 서비스는 취학아동의 보호자가 이용할 수 있으며, 세대주, 부모, 조부모가 이에 해당된다.

또한, 취학통지서와 함께 초등학교 입학 아동에게 필요한 ‘취학아동 예방접종 통지서’와 ‘방과후 돌봄서비스 수요조사서’도 제공한다. 취학통지서 출력을 원할 경우, 온라인제출 결과 화면에서 출력하면 된다.

온라인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더라도 온라인 서비스 기간이 끝나면 종전처럼 해당 동주민센터 직원이나 통장 등을 통해 12월 20일까지 취학통지서를 인편 또는 우편으로 전달받게 된다. 이후 전달받은 취학통지서를 지정된 초등학교에 제출하면 된다.

전국 유일 시행, 온라인발급 뿐만 아니라 ‘제출’까지 가능하게 개선

한편, 취학통지서 온라인 서비스는 서울시가 전국에서 유일하게 시행하고 있는 제도이다.

2011년부터 시행된 이 제도는 동주민센터 직원이나 통장이 초등학교 입학 대상 가정을 직접 방문하여 ‘취학통지서’를 전달하던 것을 보호자가 가정 또는 회사에서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직접 발급받아 제출 할 수 있게 했다.

2014년에는 취학통지서 서비스 이용 가능자를 세대주에서 세대주, 부모, 조부모까지 확대하고, 2016년부터는 온라인에서 취학통지서를 해당학교에 ‘제출’까지 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유보화 서울시 자치행정과장은 “2019학년도 취학통지서 온라인 서비스는 선제적 행정의 표본으로서 맞벌이 부부 등 젊은 인터넷 세대에 호응이 높고, 방문 전달에 따른 외부인의 가정방문 등이 꺼려지는 환경에서 유용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이므로, 서울시 취학아동 학부모들의 많은 이용을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 다산콜센터 02-120 , 자치행정과 02-2133-5825 , 취학통지서 온라인제출서비스 신청페이지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