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지하도상가 안경 달인에게 배운 안경관리법

매거진 지하

Visit1,845 Date2018.11.26 17:24

영등포지하도상가 ‘알프스 안경원’에 진열된 안경들

영등포지하도상가 ‘알프스 안경원’에 진열된 안경들

안경의 역사
역사에 기록된 최초의 안경은 14세기 이탈리아 화가 ‘토모소 나모레네’의 ‘위고 대주교의 추상화’에 등장하는 ‘대못안경’이다. 대못안경은 나무나 동물의 뼈를 깎아 만든 안경테에 수정이나 유리로 만든 렌즈를 끼우고 단안경 두 개를 대못으로 연결시킨 형태의 안경이다. 15세기경에는 두 개의 단안경을 브릿지로 연결시킨 코안경이 등장하였고, 이후 안경은 다양한 디자인으로 변형되다가 16세기에 들어 지금 우리가 쓰고 있는 디자인의 안경으로 자리잡았다.

1970~80년대에는 거의 얼굴 크기의 반 정도를 차지하는 일명 잠자리 안경이 유행했다. 이후 1990년대 후반에서 2000년대 초반 무렵까지는 반 무테, 무테, 뿔테 등의 안경이 전반적으로 인기를 얻었다. 그러던 중 자신의 개성을 표현하기에 좋은 뿔테의 인기가 급상승하게 된다. 90년대 영화나 드라마를 보면 화면 속 인물들이 뿔테 안경으로 이미지 변신을 시도한 모습을 자주 볼 수 있는데, 이렇듯 뿔테는 남녀노소 막론하고 대중적으로 유행했었다. 하지만 이런 열풍도 잠시, 뿔테의 투박함과 무게감 때문인지 근 3년 전부터는 라운드 위주의 깔끔하고 가벼운 이미지의 원형 안경테가 등장. 현재까지 유행하고 있다. 특히 광대까지 내려오는 빅프레임 안경은 요즘 절대 빠질 수 없는 필수 아이템이다.

알아두면 쏠쏠한 안경관리법
안경은 관리를 잘하면 비교적 오래 사용할 수 있다. 또 시야도 확보되어 눈의 피로감도 줄일 수 있다. 보통 렌즈를 닦을 안경닦이가 없으면 옷이나 수건으로 닦기 쉬운데, 이런 행동을 하면 안경 렌즈에 미세한 흠집이 날 수 있으니 주의하자.
또한 온도가 높은 곳에 안경을 보관할 경우 렌즈 표면의 코팅이 벗겨지기 쉽다. 렌즈 표면의 코팅이 벗겨지면 렌즈가 시야를 방해하고 눈이 피로해지며 심한 어지러움까지 동반할 수 있으므로 반드시 안경은 서늘하고 건조한 곳에 보관해야 한다.

얼굴형에 맞는 안경 찾기
안경은 교체시기를 잘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물론 멋을 위해 안경을 쓰기도 하지만 사실 안경의 본질은 시력 보호라는 사실. 주기적으로 안경을 교체하지 않고 방치하면 시력이 더욱 악화될 수 있다. 따라서 안경은 1년에서 2년을 주기로 교체하는 것이 좋다. 또한 교체 전에 정확한 시력 검사를 통해 자신의 시력에 알맞은 안경을 착용하도록 하자.

얼굴형에 맞는 안경 찾기
안경은 무작정 트렌드를 따르기보다 자신의 얼굴형에 맞는 안경 테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달걀형은 라운드 스타일의 골드컬러 안경 테를 착용하면 더욱 환한 인상을 줄 수 있다.
둥근형의 얼굴은 볼이 통통해 보이지 않도록 사각형이나 육각형의 안경 테를 착용하면 얼굴이 더욱 갸름해 보일 수 있다. 마지막으로 사각형 얼굴은 곡선 형태의 안경 테가 가장 잘 어울린다. 라운드 스타일의 안경 테는 얼굴의 각진 부분을 커버하고 다소 부드러운 인상을 만들어 준다고.

■ 38년 전통 안경의 달인! _ 영등포지하도상가 알프스 안경원
알프스 안경원에 들어서자 모양과 재질이 다양한 수많은 안경이 자신의 멋을 발산하고 있다. 대한안경사협회 행정특보이자 이곳에서 38년째 알프스 안경원을 운영하는 이재섭 대표. 청바지와 푸른 셔츠를 입은 온화한 인상의 신사가 푸근한 웃음으로 손님들을 맞이하고 있다.

30~40년 가까이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었던 알프스 안경원만의 특별한 판매 방법은 무엇인지요.
전체적인 운영은 제가 책임지지만 전반적인 일은 젊은 직원들에게 맡깁니다. 손님들이 오면 연령대부터 살펴보는데, 젊은 손님들은 가급적 저희 직원들에게 맡기고 저는 중장년층의 손님들을 맞이하지요. 젊은 손님들은 요즘 안경 트렌드와 다양한 종류의 렌즈 등을 고려하다 보니 이것이 젊은 손님들에게 신뢰감을 주는 더 적합한 판매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오랜 경험으로 일을 배웠지만 요즘 젊은 안경사들은 안경에 대해 전문적인 교육을 받은 사람들이거든요. 때로는 젊은 직원들이 저보다 나을 때도 있습니다.

지하도상가에서 오랫동안 가게를 운영하셨으면 단골 손님들도 많을 것 같아요. 기억에 남는 손님이 있으시다면요?
아무래도 이곳에서 오랫동안 안경원을 하다 보니 단골로 찾아주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멀리 이사 가셨어도 잊지 않고 찾아주시는 분들도 많고요. 지방으로 이사 가신 오랜 고객님들의 경우에도 전화로 주문하시고 택배로 받으시기도 하세요. 또는 안경을 맞추신 분들의 소개로, 혹은 지나가다가 진열된 안경을 보고 새롭게 찾아주시는 분들도 제법 있고요. 이곳을 찾아주시는 분들 한 분 한 분이 제게는 무척 소중한 고객들입니다.

우리가 유념해야할 안경 관리법이 궁금합니다.
안경은 눈이라 생각해 주시고 자주 닦아주는 게 제일 중요합니다. 단! 뜨거운 물이나 비누, 샴푸로는 세척을 금하셔야 합니다. 안경 렌즈는 얇은 금속 막으로 코팅이 되어 열과 알칼리성 물질에 취약하기 때문이죠. 안경테 또한 여러 번 뜨거운 물에 노출될 경우 형태가 변형이 될 위험이 있습니다. 간단히 설거지용 세제를 이용해 찬물로 닦는 걸 추천합니다. 그리고 1년에 한 번씩 시력검사 하는 것도 잊지 마세요. 검사 후 시력에 변화가 있다면 다시 렌즈를 교체해 주셔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으신 말씀 부탁드립니다.
시대가 변하면서 안경에 대한 인식과 트렌드가 많이 바뀌었습니다. 과거에 안경은 시력을 교정하거나 보호하기 위한 목적에서 썼다면 이제는 그것을 뛰어넘어 안경 자체가 자신의 개성을 알리는 패션 도구로 자리 잡았습니다. 안경테와 안경알을 대하는 소비자의 가치 판단이 그만큼 달라진 거죠. 그렇지만 저는 기본적으로 안경은 신체 일부이자 의료기기라고 생각합니다. 그게 안경의 본질이 아닐까요?

주소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 846 지하도상가 46호
문의 02-2671-1817

출처 : 매거진 지:하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