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형 주민자치회 1년…“민주주의 중심 서울 만들 것”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60 Date2018.11.20 13:44

서울형 주민자치회 시범사업 활동공유회에 참석한 박원순 시장

서울형 주민자치회 시범사업 활동공유회에 참석한 박원순 시장

주민이 정책과 예산에 실질적인 결정 권한을 갖는 ‘서울형 주민자치회’가 시행 1년을 맞았다.

‘서울형 주민자치회’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가 추진하는 마을공동체 및 주민자치 활성화 사업의 하나로 지난해 4개 자치구(성동, 성북, 도봉, 금천) 26개 동에서 시범적으로 시행됐다.

지난 1년간 26개 동별 평균 45.4명의 주민자치위원들이 활동했으며, 각 지역에서 해결이 필요한 생활의제 총 255개를 발굴‧의결했다.

255개 생활의제를 주제별로 살펴보면 ▴공동체 활용 공간(60개) ▴청소년‧아동 교육문제(42개) ▴생활환경 개선과 관련된 문제(37개) ▴지역 내 문화‧체육활동 관련(26개) ▴지역사회복지 문제(16개) ▴사회적 경제‧미디어(14개) ▴기타(54개) 순으로 나타났다.

주민자치회에서는 제안된 생활의제가 실행될 수 있도록 시민참여예산, 시‧구 공모사업비 등을 통해 총 15.3억 원(동당 약 6,000만 원)의 의제 실행비를 확보했다.

서울형 주민자치회 시범사업 활동공유회에서 박원순 시장이 시민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서울형 주민자치회 시범사업 활동공유회에서 박원순 시장이 시민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19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서울형 주민자치회’ 시행 1년을 맞아 시범사업에 참여한 26개 동의 주민들이 한자리에 모여 그간의 활동성과를 공유하고 사업에 대한 공감대를 높이기 위한 ‘서울의 자치, 주민의 자치’ 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박원순 시장을 비롯해 4개(성동, 성북, 도봉, 금천) 자치구청장, 26개 동 주민자치회 위원을 비롯한 지역주민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박원순 시장은 “서울형 주민자치회가 시범운영된 지난 1년은 서울의 주민자치가 혁신을 거듭한 매우 중요한 분기점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지방자치법 개정 취지 등 정부의 정책 방향을 보면 서울시의 성공적인 주민자치회 혁신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주민자치의 표준이 바뀌고 있다고 할 수 있다”며, “주민에게 진정한 권한과 책임을 부여하는 것은 시대적 요구로 더욱 성장하는 민주주의 중심 도시로서 서울을 바꿔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문의 : 자치행정과 02-2133-5816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