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0회 전국체전 조직위 창립 ‘역대 최대 규모’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63 Date2018.11.15 15:49

박원순 시장이 14일 ‘제100회 전국체전 및 제39회 전국장애인체전 조직위원회 창립총회’에 참석했다

박원순 시장이 14일 ‘제100회 전국체전 및 제39회 전국장애인체전 조직위원회 창립총회’에 참석했다

박원순 시장은 14일 오전 세종문화회관에서 ‘제100회 전국체전 및 제39회 전국장애인체전 조직위원회 창립총회’를 열었다.

박원순 시장은 대회 조직위원회의 위원장으로서 2021년 전국생활체육대축전 종료 시까지 조직위를 이끈다.

제100회 전국체전은 내년 10월 4일부터 7일간 잠실주경기장 등 69개 경기장에서 열리며 총 47개 종목에 3만여 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제39회 전국장애인체전은 10월 15일부터 5일 간 잠실주경기장 등 32개 경기장에서 개최되며 총 26개 종목에 8,50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서울시는 사회 각계각층의 공감대 형성과 적극적인 협력을 이끌어 내기 위해 역대 최대 규모로 양 대회 통합 조직위원회를 구성했다. 국회의원, 군·경, 언론·방송, 경제·금융·문화예술, 체육계 등 각계를 대표하는 주요 인사 총 133명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전국체전 대회기를 받은 박원순 시장

전국체전 대회기를 받은 박원순 시장

박원순 시장과 참석자들이 전국체전 성공개최를 기원하는 카드를 들어보이고 있다

박원순 시장과 참석자들이 전국체전 성공개최를 기원하는 카드를 들어보이고 있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양 체육단체(서울시체육회·서울시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으로부터 대회기를 받음으로써 100회 대회 본격 준비를 선포했다.

또한 조직위원회 대표 8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했으며, 조직위원들과 대회의 성공을 기원하는 점등 퍼포먼스를 함께 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