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 맛있게 담그려면 수도꼭지에 고무호스는 안 돼요!

서울시 직원기자단·류현선(상수도사업본부) 서울시 직원기자단·류현선(상수도사업본부)

Visit6,101 Date2018.11.01 17:28

김장의 시기이다. 이때 재료를 씻는 물도 아주 중요하다.

김장의 시기이다. 이때 재료를 씻는 물도 아주 중요하다.

가을인가 싶더니 벌써 겨울이 오고 있다. 이맘때면 주부들의 마음이 바빠진다. 한국인의 입맛이 많이 서구화되었다지만 그래도 절대 빠질 수 없는 반찬인 김치, 한 해 먹을 가장 중요한 일인 김장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더운 여름을 이겨내고 유난히도 고약스러웠던 태풍까지 잘 버텨준 배추, 무를 잘 골라 갖은 양념을 준비해 맛깔스런 김장을 했는데… 이럴 수가… 김치냄새가 아닌 고약한 냄새가 난다.

원인은 고무호스이다. 배추, 무를 잘 씻기 위해 새로 산 고무호스가 이유라니…

우리가 흔히 많이 보는 고무호스는 공업용이다. 시중에 유통되는 고무호스는 대부분 연질 PVC 제품으로 PVC는 원래 딱딱한 물질인데 제품으로 모양을 만들기 위해 첨가하는 가소제가 인체의 신장이나 간 등 장기에 영향을 준다고 한다.

PVC : Polyvinyl chloride의 약칭. 열가소성 플라스틱의 하나로 ‘폴리염화비닐’, ‘염화비닐수지’라고도 함.
시중에서 많이 사용하는 공업용 호스

시중에서 많이 사용하는 공업용 호스

특히, 제조과정에서 사용되는 페놀류의 가소제, 착색제 성분이 수돗물 속의 소독성분인 염소와 반응하여 클로로페놀류를 형성시켜 불변성의 강한 냄새를 유발한다. 하지만 이런 사실을 모르는 일반 시민들은 수돗물의 잔류염소가 역하다고 느끼거나 끓여도 없어지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시중에서 많이 사용하는 공업용 PVC호스 두 종류

시중에서 많이 사용하는 공업용 PVC호스 두 종류

일반적으로 수돗물에 함유된 잔류염소는 먹는물 수질기준인 4mg/L에 1/10 수준에서 생산하여 서울시 맛있는 물 가이드라인에 맞춰 수도꼭지에서 0.1~0.3mg/L가 되도록 공급하고 있다.

염소냄새는 최소한으로 줄이고 세균번식을 막기 위해 엄격한 기준으로 공급하는데 물 속의 잔류염소는 끓이거나 방치하면 사라지는 것과 달리 호스로 인한 페놀화합물의 경우는 시간이 지나도 없어지지 않는다. 또한, 공업용 호스를 사용한 물이나 음식은 끓이면 더 역한냄새를 발생시켜 이용시민이나 음식업주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

실리콘호스, 부득이 수도꼭지에 호스를 사용할 경우에는 무독성호스나 실리콘 호스를 사용할 것을 권한다.

실리콘호스, 부득이 수도꼭지에 호스를 사용할 경우에는 무독성호스나 실리콘 호스를 사용할 것을 권한다.

이러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가정이나 식당에서 호스를 사용하지 않고 수도꼭지에서 바로 받은 물로 조리하는 것이 가장 좋으며, 부득이하게 음식 또는 음용을 목적으로 호스를 사용할 경우는 무독성호스 또는 실리콘호스를 사용하거나 설거지 할 때만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고무호스 없이 수도꼭지에서 바로 받은 물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고무호스 없이 수도꼭지에서 바로 받은 물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아이엠피터

서울시 직원기자단 ‘홍당무 기자’

앞으로 ‘홍당무 기자’가 서울시 주요 사업 및 정책에 대해 알기 쉽게 알려드립니다!
‘홍당무 기자’는 서울시 및 산하기관 사업담당자로서,
담당자만 알고 있기 아까운 서울시 숨은 정보를 속속들이 전해드립니다.
서울시 홍보를 당당하게 책임질 ‘홍당무 기자’의 활약을 기대해 주세요.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