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부 깊숙이 가을을 마시는 기분이란 이런 것!

시민기자 방주희

Visit262 Date2018.10.02 15:17

2018 서울 걷·자 페스티벌에 참가한 많은 시민들

2018 서울 걷·자 페스티벌에 참가한 많은 시민들

꽉 막힌 도로 위, 그냥 차에서 내려 걸어 갈 수 있었으면 하는 상상 누구나 한 번쯤 해봤을 것이다. 그 상상이 ‘2018 서울 걷·자 페스티벌’에서 실현됐다. 지난 주말, 서울의 도심 한복판을 두 발과 두 바퀴를 이용해 걷고 달리는 현장에 직접 다녀와 봤다.

올해 6회째를 맞이한 ‘2018 서울 걷·자 페스티벌’은 자동차의 전유물이던 도로를 자유롭게 두발로 걷고 자전거를 타며 즐길 수 있는 행사로 국내 최대 규모의 걷기와 자전거 축제라 할 수 있다.

일요일 아침, 꿀 같은 늦잠을 반납하고 서둘러 도착한 광화문광장은 이미 많은 시민이 채우고 있었다. 유모차에 탄 어린아이에서부터 어르신과 외국인에 이르기까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참가한 시민들의 모습에서 6회째 거듭 개최되고 있는 이유를 알 수 있었다.

광화문광장에서 출발한 시민들, 멀리 남산 N서울타워가 보인다

광화문광장에서 출발한 시민들, 멀리 남산 N서울타워가 보인다

몸 풀기를 시작으로 약 15Km(광화문광장→남산3호터널→반포대교→서초3동 사거리 반환→반포한강공원)의 코스를 자전거가 먼저 출발했다. 걷기 부문은 총 거리 7.6Km(광화문광장→남산3호터널→녹사평역→잠수교→반포한강시민공원)로 모처럼 한가해진 도로를 사뿐히 걸었다.

시민공연단의 버스킹 공연

시민공연단의 버스킹 공연

걷는 코스 중간 중간에 피아노 건반과 기타 선율 등 시민공연단의 버스킹 공연은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했다. 지친 발걸음에 음악이 입혀지자 걸음걸음이 가벼워졌다. 어두컴컴한 터널을 통과할 때에도 화려한 조명과 신나는 음악으로 신명났다. 덩실덩실 몸을 흔들며 참가자들이 한데 어우러지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

축제 참가자들을 맞이해주는 건 그뿐만이 아니었다. 걸을 때마다 길 건너편에서 손을 흔들어주는 시민들의 응원에 힘입어 더 힘이 났다.

시원하게 뻥 뚤린 도로를 걷는 시민들

시원하게 뻥 뚤린 도로를 걷는 시민들

마지막 코스인 반포한강공원을 통과하자 사물놀이와 퍼레이드가 시민들을 맞아주었다. 행사장 곳곳에 포토존과 체험부스들도 마련돼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즐길 수 있었다. 걷기를 마치고서도 즐거운 추억을 쌓기에 충분했다.

이번 축제를 계기로 걷기와 자전거 타기에 관심이 더욱 관심이 생겼다. 내년 축제를 기약하며 앞으로도 걷고 싶은 서울 만들기에 많은 시민이 동참해주기를 바래본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