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을 바꾸고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디자인 서울’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125 Date2018.09.17 18:20

‘사회문제해결디자인 국제포럼’에서 연설 중인 박원순 시장

‘사회문제해결디자인 국제포럼’에서 연설 중인 박원순 시장

박원순 시장이 17일 ‘서울디자인클라우드 개막식’과 ‘사회문제해결디자인 국제포럼’에 기조연설자로 참석했다.

먼저 DDP 살림터3층 나눔관에서 열린 ‘2018 서울디자인클라우드 개막식’에서는 ‘사람 중심 도시를 만들어 나가는 사회적 디자인’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오는 26일까지 DDP와 서울새활용플라자에서 진행되는 ‘2018 서울디자인클라우드’는 서울디자인위크, 서울패션위크, 서울새활용위크를 아우르는 행사로, ‘디자인 공유’라는 주제 하에 더 나은 삶을 위한 디자인, 상생을 위한 디자인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해외도시 디자인 전문가와 함께 ‘휴먼시티 디자인 서울’을 선언하는 박원순 시장

해외도시 디자인 전문가와 함께 ‘휴먼시티 디자인 서울’을 선언하는 박원순 시장

또한 일본 나고야, 스페인 빌바오, 영국 런던, 프랑스 생테티엔 등 20개 해외도시 디자인 전문가들과 함께 ‘휴먼시티 디자인 서울’을 선언, 유니버설, 안전, 지속가능성 등을 추구하는 인간 중심의 서울시의 사회적 디자인 정책 노하우를 세계 도시와 공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오후에는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2018 사회문제해결디자인 국제포럼’에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디자인-더 나은 서울의 조건’이라는 주제로 기조열설을 했다.

박원순 시장이 사회문제해결디자인 국제포럼에서 레온 크뤽생크 교수와 대담을 나누고 있다

박원순 시장이 사회문제해결디자인 국제포럼에서 레온 크뤽생크 교수와 대담을 나누고 있다

‘2018 사회문제해결디자인 국제포럼’은 ‘디자인,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길을 보여주다’라는 주제 아래 ‘사회문제해결디자인’의 국내외 사례를 공유하고, 향후 대응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다.

박원순 시장은 기조연설 후 레온 크뤽생크 교수(영국, 랭커스터대)와 ‘사회문제해결디자인에 있어 공동디자인(Co-design)의 가치’란 주제를 놓고 특별 대담도 나눴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