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이 해결 약속한 ‘구 파인트리’ 사업 재개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126 Date2018.09.13 16:15

박원순 시장이 지난 8월 19일 강북구 강북문화예술회관에서 시민과 동고동락 성과보고회에서 정책발표를 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이 지난 8월 19일 강북구 강북문화예술회관에서 시민과 동고동락 성과보고회에서 정책발표를 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이 조기 정상화를 약속한 강북구 우이동 ‘구(舊) 파인트리’(우이동유원지)가 새 주인을 찾고 연내 사업이 본격 재개된다.

2012년 시행사의 부도와 시공사(쌍용건설)의 법정관리 등으로 콘도공사가 중단된 후 북한산 자락에 흉물로 방치된 지 6년여 만에 사업 정상화 기반이 마련된 것이다.

서울시는 우이동유원지 사업의 새로운 사업시행자로 부산 소재 건설업체인 ㈜삼정기업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삼정기업은 지난 4월 한국자산신탁(위탁자: 쌍용건설)과 부지 매매계약(약 1,400억 원 수준)을 체결한 데 이어 지난 10일 잔금을 모두 치름으로써 소유권을 완전히 이어받게 됐다.

서울시는 강북지역의 고질적인 현안을 해결하는 첫 단추가 채워진 만큼, 사업시행자‧강북구와 ‘사업 정상화 지원 TF’를 꾸려 연내 사업재개 계획(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2019년부터 관련 인‧허가 절차를 거친 뒤 착공에 들어가 2020년까지 공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우이동 유원지(구 파인트리) 위치도(☞ 이미지 클릭 크게보기)

우이동 유원지(구 파인트리) 위치도(☞ 이미지 클릭 크게보기)

서울시는 TF를 통해서 이번 사업재개가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역주민을 우선 고용하고 콘도시설 일부를 주민에게 개방하는 등 다양한 지역 상생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북한산을 가리고 있는 일부 동의 층수를 낮춰 경관을 회복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또한 사업을 조기에 마무리하기 위한 각종 인‧허가 절차를 지원하는 등 시 차원의 행정적 노력도 계속해 나갈 방침이다.

앞서 지난 달에는 박원순 시장이 한 달 간의 강북구 삼양동 생활을 마무리하면서 ‘지역균형발전 정책구상’을 발표하고 그 내용 중 하나로 우이동유원지 사업의 조기 정상화를 약속한 바 있다.

박원순 시장은 “6년이란 장시간동안 강북지역의 애물단지로 남아있던 구 파인트리 문제는 강남북 균형발전 정책을 추진하기 위한 선결과제로, 반드시 해결하겠다는 의지로 접근하니 길이 열렸다”며 “사업을 재개할 새로운 사업자가 확정된 만큼 사업자에게도 사업 추진동력을 부여하고 주민들에게도 이익이 될 수 있는 상생방안을 찾아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그간 훼손된 북한산의 경관을 조금이나마 치유하고, 지역의 우수 역사‧문화‧관광자원과 연계해 지역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의 : 시설계획과 2133-8408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