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은 에너지의 날, 밤 9시 ‘불 끄고 별을 켜다’

내 손안에 서울

Visit413 Date2018.08.21 16:20

서울시청 일대 소등 전후

서울시청 일대 소등 전후

22일 서울시청사를 포함해 국회의사당, 서울N타워, 63빌딩, 동대문디자인플라자 등 서울시내 주요건물이 밤 9시 일제히 소등된다.

서울시는 ‘제15회 에너지의 날’을 맞아 행복한 불끄기 등 에너지의 소중함을 일깨워 주는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에너지시민연대의 주최로 전국 20개 지역에서 동시에 진행되며, 올해 슬로건은 “불을 끄고 별을 켜다, 나누자! 평화의 에너지”이다.

이번 에너지의 날 행사의 메인 행사인 ‘5분간 소등 실천’은 밤 9시 정각부터 9시 5분까지 5분간 진행된다.

서울시청사와 자치구청사 서울시의회, 서울도서관은 물론 국회의사당, 서울N타워, 63빌딩, GS강남타워, LG트윈타워, 강남파이낸스센터, 롯데월드, 예술의 전당, 동대문디자인플라자, 덕수궁, 창경궁, 경복궁, 창덕둥, 코엑스, 한강대교, 국립민속박물과, 김포공항, MBC, KBS, 롯데백화점 본점, 신세계백화점 본점, 홈플러스, 롯데마크, 성신여대, 이화여대, 한국예술종합학교(석관동, 서초동), 한국외대, 한양대학교 등 서울시내 랜드마크 건물들과 대학들이 소등에 참여한다.

에너지의 날 서울광장 행사

에너지의 날 서울광장 행사

‘5분간 소등 실천’ 행사에 앞서 오후 2시부터는 서울광장에서 에너지 체험부스를 운영한다. 에너지절약 실천방안을 소개하고 태양열을 이용한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신재생에너지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오후 2시부터 1시간 동안 ‘에어컨 설정온도 2℃ 올리기’에 참여할 예정이며, 이외에도 ‘원전하나줄이기’ 정책 일환으로 2013년부터 매월 22일 1시간 소등하는 ‘행복한 불끄기 캠페인’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

김연지 서울시 에너지시민협력과장은 “최근 기록적인 폭염으로 기후변화 문제가 일상이 되는 심각한 현실을 느끼고 있다”며 “낭비되는 에너지를 줄이고 신재생에너지로 조속히 전환될 수 있도록 서울시가 계속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문의 : 에너지시민협력과 02-2133-3587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