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 동고동락⑤ 현장소통으로 다지는 서울생활정책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118 Date2018.08.06 16:54

주민센터에서 만난 주민과의 대화

주민센터에서 만난 주민과의 대화

박원순 시장은 9평 남짓 옥탑방에서 18일까지 기거하면서 다양한 현장을 찾아 시민들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지역문제의 해법을 제시할 방안을 모색 중이다.

미동경로당에서 어르신들과의 만남

미동경로당에서 어르신들과의 만남

지금까지 삼양동주민센터, 솔샘시장, 노인복지관, 주택재건축사업 현장, 강북구청 등 다양한 현장에서 시민들을 직접 만나 시민의 목소리를 듣고 시민의 삶을 직접 경험했다.

공사장 근로자들과 인사를 나누는 박원순 시장

공사장 근로자들과 인사를 나누는 박원순 시장

박원순 시장은 “시민 삶을 바꾸기 위해서는 시민 삶 속으로 직접 들어가 봐야 한다. 실제로 현장에서 주민들의 목소리를 자세히 들어보니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할 수 있을 것 같다”면서 “이후 현장소통에서 얻은 밑그림들을 정리해 종합적으로 발표할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박원순 시장이 우이동 삼양교통 사무실을 찾았다

박원순 시장이 우이동 삼양교통 사무실을 찾았다

삼양동 옥탑방 생활 13일째인 3일에는 서울 강북구 우이동 삼양교통 버스 노동자를 찾아 현장소통의 행보를 이어갔다.

버스 노동자들과의 간담회

버스 노동자들과의 간담회

박원순 시장은 버스 노사 대표 간담회를 갖고 버스 노동자들의 근로조건, 버스정책, 지역현안 등을 폭넓게 경청했다.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