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노동 치유하는 디자인 ‘힐링브랜드’로 만든다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434 Date2018.08.02 15:00

서울시 북부병원 ‘마음 풀 정원’

서울시 북부병원 ‘마음 풀 정원’

서울시는 감정노동 종사자의 스트레스 해소와 시민들의 정신건강을 위해 찾아가는 ‘서비스디자인’ 사업을 추진, 이를 ‘정신건강 힐링 브랜드’로 개발해 확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2015년부터 시민공감서비스디자인센터를 통해 공공의료서비스 기관에서 환자, 보호자, 감정노동 종사자의 정서 치유를 위한 ‘서비스디자인’을 개발·시행해왔다. 각 기관을 찾아가 해결해야할 문제점을 기관별 TFT와 함께 도출, 서비스디자인 개선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서울시립병원 직원 대상 폭언 및 폭행 대응 매뉴얼

서울시립병원 직원 대상 폭언 및 폭행 대응 매뉴얼

먼저 병원에서 직원 대상 폭언, 폭행상황 발생 전후에도 서비스 제공에 차질이 없도록 ‘시립병원 직원대상 폭언 및 폭행 대응 매뉴얼’을 개발해 전 시립병원에서 활용하고 있다.

폭언·폭행상황 발생시 신고→대응→보고의 프로세스를 갖춰 유사 사고를 방지하고, 직원이 상해를 입지 않은 경우에도 상담, 휴식, 조퇴 등 조치를 취하도록 했다.

서울시 용인정신병원 감정노동 힐링센터

서울시 용인정신병원 감정노동 힐링센터

서울시 용인정신병원은 ‘감정노동 힐링센터’를 설치했다. 정신병원 특성상 종사자 등이 폭언, 폭력으로 감정노동에 지쳤을 때 쉽게 이용할 수 도록 명상 장소 ‘쉼표’, 카페 형태 공간 ‘따옴표’를 운영 중이다.

서울시 북부병원 ‘마음 풀 정원’

서울시 북부병원 ‘마음 풀 정원’

서울시 북부병원은 병원 옥상에 환자, 보호자, 주민 누구나 지친 마음을 풀 수 있는 정원으로 ‘마음 풀 정원’을 만들었다. 환자, 보호자와 함께 병원 인근 학교 학생, 교사들이 시립병원 발전 워크숍에서 아이디어를 모아 옥상 정원을 조성해 더 큰 의의가 있다.

서울시 자살예방센터

서울시 자살예방센터

서울시 자살예방센터는 자살위험군의 상담자들을 24시간 응대하며 잠시 자리를 비우기도 어려운 종사자들을 위해 각자 자리에서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조명 설치 등 아늑한 개별 사무 공간을 조성했다. 특히 자살 상담자, 자살 유가족 등을 위한 정서적 치유 공간도 개발해 센터에 ‘유가족 힐링공간’을 운영하고 있다.

시는 이번 찾아가는 ‘서비스디자인’을 통한 정서 치유 모델을 공공기관, 학교, 기업 등으로 확대해 지자체 최초로 ‘정신건강 힐링 브랜드’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는 공공의료기관의 ‘서비스디자인’ 개선을 확대해 더 많은 시민의 정신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 보건의료정책과 02-2133-7522 / 서울의료원 시민공감서비스디자인센터 02-2276-8291, 8294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