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단오 체험 해보고 싶다면 ‘이곳’

내 손안에 서울 내 손안에 서울

Visit4,137 Date2018.06.11 18:08

6.17 한성백제박물관에서는 단오 박물관 나들이 행사가 열린다

2018년 단오맞이 행사가 한성백제박물관과 서울돈화문국악당에서 열린다.

음력 5월 5일은 단오입니다. 한 해의 건강을 기원하고 더위와 액운을 피하고자 음식 등을 나누는 날인데요. 큰 명절로 여겼던 예전과 달리 요즘엔 책이나 미디어에서 접하는 명절이 됐습니다. 올해 단오는 6월 18일. 서울에서 단오 체험을 해보고 싶다면 한성백제박물관과 서울돈화문국악당을 추천합니다. 창포물로 머리감기, 수리취떡 먹기 등 다양한 체험을 보고 경험할 수 있는데요. 지금은 보기 힘든 단오 풍습, 아이들과 함께 느껴보세요.

단오 체험하러 박물관 가자!

단오는 예로부터 양기(陽氣)가 왕성한 날이라고 해서 큰 명절로 여겼다. 올해 단오는 6월 18일(음력 5월 5일). 이보다 하루 앞선 6월 17일에는 한성백제박물관에서 ‘단오 박물관 나들이’ 행사가 진행된다.

단오를 대표하는 풍속인 ‘창포물 머리감기’ 시연부터 건강과 장수를 바라는 ‘소원 부적 만들기’, 악귀를 물리치기 위한 ‘팥주머니 던지기’ 등 단오와 관련한 체험을 할 수 있다.

단오를 대표하는 민속놀이인 ‘씨름’도 체험할 수 있고 체험 후에는 ‘시원한 쑥차’도 마실 수 있다. 또 ‘국궁체험’, ‘널뛰기’, ‘대형 윷놀이’ 등 다양한 체험을 즐길 수 있다.

행사는 17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한성백제박물관 광장 및 로비에서 진행되며, 시민 누구나 현장에서 무료로 참가할 수 있다.

■ 2018 단오 박물관 나들이
○일시 : 6.17 오전 10~오후 6시
○장소 : 한성백제박물관 광장 및 로비 (☞자세히 보기)

프로그램

행 사 시 간 장 소 참가대상 참가방법
창포물에 머리감기 시연
14:00, 16:00
광 장
일반 시민
자유 관람
소원 부적 만들기
10:00~18:00
로 비
일반 시민
선착순 무료 현장 등록
씨름, 널뛰기
13:00~17:00
광 장
일반 시민
선착순 무료 체험
시원한 쑥차 나누기
13:00~17:00
광 장
일반 시민
선착순 무료(300명)
팥 주머니 던지기,
국궁체험, 대형 윷놀이
10:00~18:00
강당 앞
일반 시민
선착순 무료 체험

○홈페이지 : 한성백제박물관
○문의 : 교육홍보과 02-2152-5833

공연도 보고 체험도 하고

서울돈화문국악당에서도 단오를 맞아 남녀노소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단오 놀:음’ 행사를 준비했다.

오는 18일 개최하는 ‘단오 놀:음’은 오후 4시에 시작하는 체험 이벤트와 오후 7시 30분에 시작하는 국악과 재즈를 바탕으로 한 공연으로 나눠진다.

이날 공연에서는 타악 연주자 민영치와 드러머 이상민, 베이스 황호규가 트리오로 무대에 오른다. 이들은 국악기와 서양악기의 리듬을 조화롭게 엮어낸 ‘민영치 설장고와 플램-락쿵’을 선보인다.

2017년 돈화문국악당 단오 행사

2017년 돈화문국악당 단오 행사

또 한 해의 건강을 기원하고 각종 놀이를 즐기던 단오의 세시풍속을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즐길 수 있다. 노동부 매듭기능 전승자 심영미 매듭장과 함께하는 ‘장명루(오색팔찌) 만들기’, 종이문화재단 한국지호공예협회 오영재 회장의 ‘단오 절식 클레이아트’가 오후 4시부터 국악마당 일대에에서 열린다. 오후 6시부터는 단오의 대표적인 절식 수리취떡과 앵두화채를 맛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공연은 전석 무료로 전화 예약(02-3210-7001~2)을 통해 관람할 수 있으며, 체험 이벤트는 당일 현장에서 선착순으로 참여 가능하다.

■ 2018 서울돈화문국악당 ‘단오 놀:음’
○일시 : 2018.6.18
○시간 : 체험 16:00, 18:00 / 공연 19:30
○장소 : 서울돈화문국악당 국악마당,공연장
○티켓 : 공연 전석 무료 (전화 예약 02-3210-7001~2)
※체험은 당일 선착순 참여 가능
○연령 : 만 5세이상
○홈페이지 : 돈화문국악당
○문의 : 02-3210-7001~2
다음뉴스검색제휴 api
Creative Commons 저작자 표시 비영리 사용 동일조건변경허락